Tag Archives: 웹 퍼블리셔

내가 일하는 직군의 이름이 그렇게도 중요한가?

내가 무슨일을 하는지는 여기 들어오는 사람이면 대충 알거고
이쪽 직군에서 수 년째 결론이 나지 않은채로 어떤 것이 맞는지 논의만 되고 있는 문제가 하나 있다면, 내가 일하고 있는 직군에 이름이 무엇인지에 대한 이야기 일것이다.

오늘 Kipfa라는 단체에서 Frontend Developer Ability Test를 만들어서 진행하려고 공개를 한 모양이다.
의도도 좋고 뭐 내가 남 돈버는데 왈가왈부 할건 아니지만,

자기네 마음대로, 지금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직군명을 정리를 해버렸네, 그것도 말도 안되게?
그들의 정의대로 하면 프론트엔드 디벨로퍼의 습득요구지식은 HTML, CSS, 웹표준, 웹접근성, Javascript, UX/UI, 웹 사이트 최적화 정도이고, 웹 퍼블리셔는 “HTML, CSS, 웹표준, 웹접근성, Javascript” 정도 라고 한다. 또한 HTML coder는 습득지식이 “HTML, CSS” 라고 한다는데…
그들이 말하는데로 이해해 보자면 front-end 업무 직군은 무슨 전직 시스템인가보다. 기술 탑재하고 레벨업하면 1차전직, 2차전직 뭐 이런식으로 말이지…

물론 현재 직군에 가장 잘 어울리는 말을 정하기가 쉽지 않은것 이라는 것도 알고 있고, 사람들이 대체적으로 어떤 직군명을 선호하는것도 알기는 아는데…
그리고 뭐 사업하는 사람들이야 자기가 쓰고 싶은말을 강조하고 싶겠지만, 저 내용을 감수하고 출제한 위원님들은 자기네들이 무슨 짓을 하고 있는것 인지는 알고있나?
외국에서 front-end developer라고 하니 그냥 그게 맞다고 생각하는건가? 외국에서는 사용하는 웹 개발자의 정의와 우리가 사용하는 웹 개발자의 범위가 어떻게 다른지는 알고는 있는건가?

웹 퍼블리셔, 웹 UI개발자 모두 많은 고민에서 나온 용어임을 잊지 말자. 그냥 단계의 하나로 치부할 용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물론 나도 직군명이 그냥 하나로 통합되면 좋겠다. 그래야 말하기 편하니까..
그러나 내가 일하고 있는 직군의 명칭이 front-end developer라 불리우든, html coder든 웹 퍼블리셔든 중요한게 아니다. 단계로 나눌 필요는 더더욱 없고…
html, CSS만 할줄 아는 사람도 html,css 외에도 다른 스킬을 가졌어도, 그냥 우리는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이고 같은 직군의 동료이다.
넌 웹퍼블리셔지만 난 프론트엔드개발자라고 너랑 나랑은 다른 직군의 사람! 이럴것이 아니다.

중요한건 내가 일하는 것에 대한 직군명, 내 직함, 그리고 보유스킬이 아니라 웹을 바라보는 관점 그리고 웹을 얼마나 사랑하는가, 그리고 웹에 대한 관심과 노력이다.(뭐 물론 돈 벌려는 의지도 중요하지…)
웹을 사랑하고 접근하는 만큼 실력과 보유 스킬은 늘게 되어있다.

프리랜서 웹 퍼블리셔

요즈음 내가 가진 직업군에 프리랜서가 많이 보이는것 같다. 보통 2~3년 정도 웹 표준과 웹 접근성 좀 공부하고 제이쿼리 좀 만지면 프리를 생각하는것 같더라고.. 이 부분에서 나는 상당히 많은 생각을 했는데 어떤 생각이었냐면…

  • 2~3년차가 프리가 가능한 실력인것인가.
  • 그렇다면 프리가 가능한 실력이란 무엇일까
  • 리스크가 언제나 존재하는 프리의 경우 합당한 대우는 얼마 정도일까?

대충 이정도 였다. 뭐 더많았던것같지만 ㅋㅋ 암튼 프리랜서는 뭘까? 원래 용병! 아닌가? 고용된 병사 뭐 이런걸로 알고 있었는데..

area 88- 최고의 용병들
용병하면 Area 88이지!

암튼 회사에 적을 두지않고 그때그때 프로젝트를 받아서 일을 하는 사람일꺼 같다.
웹 퍼블리셔중에 프리랜서가 그래도 많이 보인다는건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것같다.

  • 회사에서 웹 퍼블리셔는 조직으로서 필요하지 않다.
  • 사내가 보유하고 관리해야 할 기술정도의 레벨이 안되는것 같다.

정도가 있을것 같은데… 뭐 다른 이유가 있을 수 도 있겠지만…

2~3년차 프리랜서가 많이 보이는데 뭐 잘할 수 도 있을것이고, 생각보다는 능력이 안될 수 도 있고, 그러나 프리랜서는 내 생각에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물음에는 갸우뚱 할 수밖에 없는것이,
나도 회사를 쉬는동안 프리랜서로 웹 접근성 컨설팅을 들어갔는데, 프리랜서 집단이지 뭔지하는 무리들을 면접 아닌 면접을 볼 기회가 있었고 자기들의 장점은 NIA에 커넥션이 있어서 애매한것은 언제든지 연락해서 물어 볼 수 있다는것 이었다. 그래서 애매한것은 어떤게 있었냐고 물어봤는데… 돌아오는 답이라는게 별로 애매하지않더라는거지… 그래서 지침에 대한 이해도를 확인해보는데 지침을 읽어본적이 거의 없단다. 웹 접근성 품질마크의 기준이 어느새 웹 접근성 지침이 되어 있었던것이지… 그래서 주변에 웹 접근성 컨설팅을 받은사람들을 수소문 해서 물어보니 그들이 하는 일이라는게 노상 전화통을 붙잡고 품질마크 따는법을 물어본다는거…. 정말 프리랜서라는것은 믿을 수 없는 집단이라고 생각했다.(성급한 일반화의 오류일수도 있겠지만…)

“웹표준,웹접근성,크로스브라우징 준수하며 JQuery, JQuery Mobile, 반응형 웹, 미디어쿼리, 모바일코딩 가능하며 “전부 EditPlust로 오류없이 하드코딩해드립니다.” (이 글은 예시일뿐임 이 글을 올리신분은 잘하시겠지)
만약에 2~3년차에 이정도면 거의 천재수준 아닌가? 어떤 트레이닝을 받은거지? 나도 좀 받고 싶다.

난 기본적으로 프리랜서라 하면 뭔가 특정분야에 전문화를 이루었거나 아니면 많은 부분을 폭넓게 이해하는 수준이 되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물론 기본 지식이 잘 받쳐주는 사람들인것은 당연하고(아 이게 핵심인데…)

프리랜서는 고용시에 회사의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또는 비용 절감을 위해 고용을하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회사에서 사람을 채용해서 운영하는것보다 그냥 임금 더 주고 그때 그때 필요한 인력을 충원해서 쓰는것이라 생각하는데, 그 임금 더… 라는 부분이 많은 매리트를 가지는 것 같다. 내가 하는 일은 똑같은데 월 100~200더받으면 좋으니까… 물론 프리랜서 당사자 입장에서는 언제 일이 끊길지 모른다는 리스크를 안고 가는것이기 때문에 임금을 더 많이 받아야하는것도 사실이다.

문제는 아직도 웹 퍼블리셔의 가치나 대우가 현저하게 낮다는것. 그래서 그들이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프리로의 전향을 꿈꾸는것이 아닐까? 정말 이 업계는 일부를 제외하고는 프리랜서의 길로 가는것이 맞을까? 외국처럼 1인 기업같은 약간 쿨하고 멋진 상태로 갈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이 많이 들더라… 아직 까지는 많은 프리랜서 웹 퍼블리셔들이 그래 보이지는 않는다. 아직 자신의 실력과 방향을 좀더 고민하는 내실을 갖춘 웹 퍼블리셔들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것이 나의 작은 바람이다.

덧글1 : 아 출근하기 싫다. 글쓰다 지각이네=_=; 나도 프리로?
덧글2 : 디아나 할걸-_- 뻘글이네;

웹 퍼블리셔의 업무 범위

좀 오래전 얘기이나 한번쯤은 제 생각을 써놓는게 좋을듯 싶어 풀어 보려합니다.

항상 많이 나오는 질문중에 하나는 웹 퍼블리셔가 자바스크립트를 해야하나요 라는 질문입니다. 우리나라에 웹 퍼블리셔 라는 용어를 만든 현석님은

지금은 웹에 어플리케이션의 개념이 많이 들어오고 있지만 웹은 기본적으로 문서다. 그래서 문서나 책을 출판하는 퍼블리시(publish)라는 단어를 생각하게 되었고, 실제로 이 단어는 이미 여러곳에서 사용되고 있었다. 플래시에서 HTML 코드를 만드는 기능도 퍼블리시고 MS 프론트페이지(FrontPage)에서도 퍼블리싱이라는 용어를 썼다. 그리고 어도비(Adobe)에서도 웹페이지를 만드는 작업을 웹 퍼블리싱(Web publishing)이라고 지칭하고 있었다. 이 외에도 많은 툴에서 웹페이지를 실제로 제작하거나 배포하는 단계를 지칭해서 퍼블리시라는 단어를 많이 쓰고 있었다. 웹을 출판하는 사람이라는 의미가 기존의 시각에만 집중한 웹 저작과는 반대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도 이 용어를 선택하게 된 이유중의 하나였다. – 웹 퍼블리셔라는 말을 만든 이유 – (hyeonseok.com)

무슨 말인지 쉽게 이해하기는 힘들지만 내가 이해 하기로는 실제로 사용자가 보고 사용하는 웹 페이지를 만드는 사람을 뜻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암튼 제가 생각하는 웹 퍼블리셔(요즘은 이 용어에 대한 의문도 많이 생기긴 하지만)는 실제로 사용자가 실제로 사용하는 기술이라면(예를들어 자바스크립트, 플래시, 실버라이트 같은) 다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 했습니다.

그러나 무슨 웹 퍼블리셔가 만능 슈퍼맨도 아니고, 그 많은 기술들을 어찌다 마스터해요… 그리고 HTML, CSS만 잘하기도 얼마나 힘든데 말이죠. ㅠ_ㅠ 그래서 저는 웹 퍼블리셔라고 해서 꼭 자바스크립트나 플래시 등을 모두 잘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자바스크립트를 업무로 한다고 더 실력이 좋은 웹 퍼블리셔라고 생각지도 않고요.

그러나 이전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듯이 웹 페이지를 만드는데 이용되는 기술을 이해하는것은 정말 중요합니다. 사실 내가하지않더라도 다른사람의 작업에 대한 이해도가 있어야 커뮤니케이션에도 문제가 없고 작업의 효율도 올라갈것이기 떄문입니다.

더구나 사용자가 직접적으로 사용하는 기술인 Front-end단의 기술등은 좀더 높은 이해도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직접적으로 해야하는 작업들만 신경쓰고 타인의 작업을 신경쓰지 않는다면 만들어진 결과물은 결코 좋다고 볼수 없을것같습니다.

다 잘할 수 있으면 더욱 좋구요.

어디까지만 공부해야하는지 고민하지 말고 할 수 있는 만큼은 다 노력해서 최대한 많이 내 자신의 지식으로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웹 퍼블리셔들의 블로그 홍수를 꿈꾼다

제가 처음 웹 표준을 하는 사람들을 만날때는 블로그를 안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없었습니다. 이름보다는 각자의 필명을 부르는것이 더 익숙할 정도 였죠. 그당시 사람이 별로 없기도 했지만, 블로그에 자신이 배우고 익힌것들을 포스팅하면서 실력을 높이는 하나의 수단이 되었다고 확신합니다. 요즘에도 사람들을 만나면 제가 하는 많은얘기중 하나는 “자기만의 블로그를 운영해라, RSS를 구독해라” 입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개인 블로그를 운영하는것을 망설이고 있더군요.

이유를 물어보면 보통 나오는 얘기가.

“쓸 얘기가 별로 없어서” 라던가, “제가무슨…”, “좀더 준비해서요” 등의 얘기가 나오드라구요…

제 생각에는 블로그에 꼭 기술 이슈에 대한 얘기 남에게 도움이 될거 같은글만 올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 저 같은 경우는 개인적인 관심사나 사는 이야기 등의 이야기도 올리고, 어쩌다 알게된 기술 상식도 올리고 그러고 있습니다. 블로그는 기본적으로 개인적인 일기나 느낌들을 올리거나.. 기술이라도 개인이 자유롭게 작성하면 되는건데  많은 분들이 뭔가 블로그는 아무나 하는게 아닌것처럼 인식되어서 참으로 안타깝더라구요…

저만해도 블로그 업데이트가 정말 뜸하기 떄문에 할말은 없지만, 그래도 블로그를 운영하면 얻는것이 정말 많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얻을 수 있는 잇점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제가 생각하는 몇가지 잇점을 나열해보면…

  1. 자신이 공부한것을 정리할 수 있다 입니다.우리는 많은것을 배웁니다. 커뮤니티에 질문을 하던, 검색을 하던, 아님 직접 손으로 짜면서 테스트를 하던, 각각의 공부 방법을 통해 우리는 얻는게 있습니다. 그것을 블로그에 정리해두면 나중에 찾아보기도 쉽고, 다른 사람도 쉽게 접근하여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물론 자신만의 노하우를 가지고 싶은 사람은 싫은 일이겠지만 다먹고 살자고 하는건데 공유하면서 살면 좋자나요 🙂
  2. 내꺼니까 이것저것 해볼 수 있다.
    사실 업무로 웹 페이지를 만들때는  지산이 하고 싶은것을 충분히 할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내 블로그는 내 소유이기 때문에 내 맘대로 지지고 볶고 난리를 쳐도 모라 그럴사람 없습니다. 그야말로 자신의 블로그는 내 코드를 맘껏가지고 놀 수 있는 놀이터인 셈입니다.
  3. 설치형 블로그에 대한 경우 많은 다른기술을 익힐 기회가 있다.
    위의 이것저것과 일맥 상통하는 부분인데 맘만 먹으면 프로그래밍도 해볼 수 있고, 디자인도 해볼 수 있고 역시 내꺼니까 내맘대로 할 수 있고 또 애정을 가지고 해볼수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일할때는 다른 업무롤 접하기는 힘드니까요.. 이것도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4. 말그대로 내 자신에 대한 로그이다.
    저 같은 경우에 해당이 되는데 제 신변잡기를 써놨기 때문에 제가 언제 무엇에 관심이 있었고 뭘 하려했는지 알수가 있습니다. 저는 제 자신의 기록을 따로 많이 해두는 편이 아니라서 그런가…. 블로그가 이럴깨 도움이 많이 되더라구요 (특히 이력서 쓸때;;; )

써 놓고 보니 몇가지 안되기는하는데;;;;;;;; 그래도 위의 두 세가지 정도만 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나요? 또한 써 놓고 보니 블로그 라기보다는 개인 홈페이지가 더 필요 할 것 같긴한데… 뭐 암튼 그놈이 그놈이고 ㅋㅋㅋ

블로그를 만들어서 조금의 시간 투자만으로도 좋은 블로그를 만들 수 있을것이고 그런 블로그들이 많이 모여야 한국의 웹 퍼블리싱 시장도 발전 할 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좋은서비스도 많이 나왔고 툴도 많으니 잘골라서 바로 시작해 보세요.

웹 상의 좋은 문서는 모두 영어야 라고 불평만 하지 마시고, 일단 글을 써보세요 쉬운것부터 말이죠…  글이 많아져야 정보도 많이 생기고 경쟁력도 많이 생긴다고 봅니다 저는 ㅎㅎㅎ

하지만 무엇보다 저부터 좀 글좀 많이 써야할텐데 말이죠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