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 웹 퍼블리셔

요즈음 내가 가진 직업군에 프리랜서가 많이 보이는것 같다. 보통 2~3년 정도 웹 표준과 웹 접근성 좀 공부하고 제이쿼리 좀 만지면 프리를 생각하는것 같더라고.. 이 부분에서 나는 상당히 많은 생각을 했는데 어떤 생각이었냐면…

  • 2~3년차가 프리가 가능한 실력인것인가.
  • 그렇다면 프리가 가능한 실력이란 무엇일까
  • 리스크가 언제나 존재하는 프리의 경우 합당한 대우는 얼마 정도일까?

대충 이정도 였다. 뭐 더많았던것같지만 ㅋㅋ 암튼 프리랜서는 뭘까? 원래 용병! 아닌가? 고용된 병사 뭐 이런걸로 알고 있었는데..

area 88- 최고의 용병들
용병하면 Area 88이지!

암튼 회사에 적을 두지않고 그때그때 프로젝트를 받아서 일을 하는 사람일꺼 같다.
웹 퍼블리셔중에 프리랜서가 그래도 많이 보인다는건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것같다.

  • 회사에서 웹 퍼블리셔는 조직으로서 필요하지 않다.
  • 사내가 보유하고 관리해야 할 기술정도의 레벨이 안되는것 같다.

정도가 있을것 같은데… 뭐 다른 이유가 있을 수 도 있겠지만…

2~3년차 프리랜서가 많이 보이는데 뭐 잘할 수 도 있을것이고, 생각보다는 능력이 안될 수 도 있고, 그러나 프리랜서는 내 생각에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물음에는 갸우뚱 할 수밖에 없는것이,
나도 회사를 쉬는동안 프리랜서로 웹 접근성 컨설팅을 들어갔는데, 프리랜서 집단이지 뭔지하는 무리들을 면접 아닌 면접을 볼 기회가 있었고 자기들의 장점은 NIA에 커넥션이 있어서 애매한것은 언제든지 연락해서 물어 볼 수 있다는것 이었다. 그래서 애매한것은 어떤게 있었냐고 물어봤는데… 돌아오는 답이라는게 별로 애매하지않더라는거지… 그래서 지침에 대한 이해도를 확인해보는데 지침을 읽어본적이 거의 없단다. 웹 접근성 품질마크의 기준이 어느새 웹 접근성 지침이 되어 있었던것이지… 그래서 주변에 웹 접근성 컨설팅을 받은사람들을 수소문 해서 물어보니 그들이 하는 일이라는게 노상 전화통을 붙잡고 품질마크 따는법을 물어본다는거…. 정말 프리랜서라는것은 믿을 수 없는 집단이라고 생각했다.(성급한 일반화의 오류일수도 있겠지만…)

“웹표준,웹접근성,크로스브라우징 준수하며 JQuery, JQuery Mobile, 반응형 웹, 미디어쿼리, 모바일코딩 가능하며 “전부 EditPlust로 오류없이 하드코딩해드립니다.” (이 글은 예시일뿐임 이 글을 올리신분은 잘하시겠지)
만약에 2~3년차에 이정도면 거의 천재수준 아닌가? 어떤 트레이닝을 받은거지? 나도 좀 받고 싶다.

난 기본적으로 프리랜서라 하면 뭔가 특정분야에 전문화를 이루었거나 아니면 많은 부분을 폭넓게 이해하는 수준이 되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물론 기본 지식이 잘 받쳐주는 사람들인것은 당연하고(아 이게 핵심인데…)

프리랜서는 고용시에 회사의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또는 비용 절감을 위해 고용을하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회사에서 사람을 채용해서 운영하는것보다 그냥 임금 더 주고 그때 그때 필요한 인력을 충원해서 쓰는것이라 생각하는데, 그 임금 더… 라는 부분이 많은 매리트를 가지는 것 같다. 내가 하는 일은 똑같은데 월 100~200더받으면 좋으니까… 물론 프리랜서 당사자 입장에서는 언제 일이 끊길지 모른다는 리스크를 안고 가는것이기 때문에 임금을 더 많이 받아야하는것도 사실이다.

문제는 아직도 웹 퍼블리셔의 가치나 대우가 현저하게 낮다는것. 그래서 그들이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프리로의 전향을 꿈꾸는것이 아닐까? 정말 이 업계는 일부를 제외하고는 프리랜서의 길로 가는것이 맞을까? 외국처럼 1인 기업같은 약간 쿨하고 멋진 상태로 갈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이 많이 들더라… 아직 까지는 많은 프리랜서 웹 퍼블리셔들이 그래 보이지는 않는다. 아직 자신의 실력과 방향을 좀더 고민하는 내실을 갖춘 웹 퍼블리셔들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것이 나의 작은 바람이다.

덧글1 : 아 출근하기 싫다. 글쓰다 지각이네=_=; 나도 프리로?
덧글2 : 디아나 할걸-_- 뻘글이네;

  • 어느개발자

    안녕하세요.
    태클은 아니고 그냥 몇 자 적어봅니다.
    퍼블리셔가 아닌 신입 개발자도 웹 표준은 물론이고 웹 접근성을 고려하는 코딩, 개발이 가능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웹으로 밥을 먹고 사는 사람이라면 2~3년 차에 당연히 그정도 수준은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기술에 대한 갈증을 가장 많이 느끼는 시기이기도 하고 코딩에 대한 공부도 가장 많이 할 시기니까요. 하지만 현실은 말씀하신대로 기본이 안된 인력이 더 많죠. 문제는 능력이 되는 개발자도 단지 몇 년차 개발자인가에 의해 단가가 결정되는 현실이 아닐까요. 검색, 카피, 페이스트로 시간만 죽여온 무늬만 고급 인력이 모르면 스펙부터 찾아보고 생각하고 응용하며 실력을 키운 초급 인력보다 좋은 대우를 받고 시장에서도 선호하죠. 단순 경력에 따른 단가로 인한 문제 + 안목없는 매니저들 때문에…

  • 청설모

    뻘글이라도 (제 생각에도 뻘글…이란 말은 아니구요 -.-)
    안쓰는 것보다는 쓰는 게 나은 것 같아요 -_-a

  • 공감하게 되는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 황규연

    전에 에이전시에 있다보니 느끼는것이지만 정규직원과 프리에 금전적인 차이가 많이 나다보니 2~3년 지나면 프리로 전향하는 편이 많다고 보고요. 잘하는 웹 퍼블리셔 프리랜서 찾기는 그중에 정말 더 힘들기도 하구요.
    결국 돈문제죠~

  • 이윤한

    고용주 입장에서 퍼블리셔 프리랜서는 제작 당시 인력이 집중되는 점과 프로젝트에 주는 리스크가 적다고 느끼기에 그런거 같습니다.
    아직은 퍼블리싱 직군이 프로젝트에 끼치는 영향력이 다른 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게 사실이니까요..

    그런 부분을 바꾸어 나가는게 맞다고 봅니다.
    좁게보면 던져주는 psd 받아서 html로 코드화(그리고 끝~)하는 사람일수도 있지만, 기획/디자인/개발 어느 파트에서도 필요한 사람이기도 하니까요.

  • 말씀하신것 처럼 무늬만 고급인력인경우가 대접받는 사회환경이 큰 문제라는데 크게 공감합니다.
    하지만 합리적인 개발단가를 책정하는 기준이 필요한것은 사실이니까요. 이부분에 대한 많은 고민이 필요할것 같아요.

    다만 “개인적으로 저는 웹으로 밥을 먹고 사는 사람이라면 2~3년 차에 당연히 그정도 수준은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저는 그 기준이 애매하다고 생각해요.

  • 프리 전향하시는검니꽈?

  • 거울봐라 -_-

  • u too

  • 개발에서 이야기 하는 기준 중에 코더와 개발자가 있지요.

    코더는 요구사항에 따라 잘 구현하는 사람
    개발자는 설계까지 가능한 사람
    정도로 정의하는데

    프론트엔드에서는 요구사항에 따라 잘 구현하는 사람정도를 뽑고 잘 한다고 칭찬합니다. “잘한다” 라는 이야기를 듣기 까지에 기술 장벽이 그다지 높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조금만 눈을 넓혀보면 성능을 위해서는 HTTP 통신도 봐야할 것이고, UI 에 대해서는 디자이너, 기획자와 대화할 수 있는 정도는 되야 정말 잘하는 것일 텐데요.

  • 오호! 그 기준도 괜찮네!

  • 자- 기분이 어때?

  • 원빈과 이연희님
    지금까지는 참겠지만 이후부터는 실사 올려드립니다 -_-

  • 지나가다

    1년 좀 넘은 퍼블리셔입니다..

    빠르게 잘 구현하면.. 칭찬받더군요..

    언제나.. 급하게 끝낼 생각만 하게 되내요.ㅠ.ㅠ;;

  • 현제 퍼블리싱 일을 하고있고..
    목표가 프리 이기에 많은 고민을 하면서 보았습니다.
    퍼블리셔의 발전 방향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시는지 많이 궁금합니다..
    ^^..

  • 웹 퍼블리셔의 발전 방향이라….
    요즘 가장 고민하고 있는 부분이긴 합니다.

    저는 웹 퍼블리싱은 불행하게도 정의가 모호할정도로 그 분야가 넓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반응형 웹, 접근성 같은 ux 관점부터 플래시 자바스크립트html, CSS 등등 다양한 기술도 존재합니다.

    저는 웹 퍼블리셔가 일단은…
    사용자 단에서 고려되어야하고, 실행되는 부분은 모두 이해를 하고 있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전문가가 될 필요는 없겠죠. 남들과 업무방향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이 원할하게 진행 될 수 있는 정도의 지식 정도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어떤 기술이던 한가지정도는 내가 프로페셔널이고 나보다 잘하는사람이 없다 라고 생각될정도로 전문성을 갖출 필요는 있습니다.

    이런걸 “T자형 인재”라고 하던가요. 저는 일단 이정도의 방향성을 가지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제가 적은 글중에 비슷한 주제의 글를 쓴적이 있습니다. 그글도 조심스럽게 추천드려 봅니다.
    http://mydeute.com/txp/article/771
    http://mydeute.com/txp/article/932

  • eitetu

    음.. 오래된 글에 댓글을 다는군요..
    2~3년차에 프리뛸수 있습니다. 단, 몇가지 선행조건이 필요하죠.(저는 사회생활을 프리로 시작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웹개발자도 어느정도 퍼블리싱 할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퍼블리싱 아무리 잘되있어도 개발자가 빼먹으면 웹표준이 아니게 되니까요.

    웹개발자에서 퍼블리셔로 전향했다면, 2~3년차로 저정도 가능합니다.

    그리고 퍼블리싱도 개발과 별반 다른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개발에서 뒤에 로직 설계하는거나, 퍼블리싱 하면서 어떤 구조로 만들것인가

    이걸 설계할줄 알면 개발자, 퍼블리셔고, 그게 안되면 그냥 코더죠.

  • 물론 말씀하신것처럼 불가능한 이야기는 아니겠죠. 🙂
    웹 개발자에서 퍼블리셔로 전향한 경우는 좀더 시간이 빠를수도 있다는것도 동의하구요.

    퍼블리싱이 개발과 별반 다를게 없다는것에는 글쎄요…
    보통 개발과 코더를 구분할때 설계나 큰그림을 그리는것이 가능한가 아닌가를 구분하는데 웹퍼블리셔는 그것말고도 감성적인(느낌은 있는데 말로 표현하기가 힘드네요 ^_^)영역이 많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요즘 좀 하게 되는것 같더라구요.
    물론 개발도 감성적인것이 필요하지않나라는 생각도 안하는것은 아닙니다만…

    웹 접근성을 공식처럼 풀어내는 사람 보다는 유연하게 확장해서 고민하는부분이 필요해지는 시기랄까요?

    오래된 글인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_^

  • 잘 읽고 갑니다.
    웹 퍼블리셔는 감성적인 영역이 많이 필요하다는 댓글에 특히 동감합니다.

    웹 접근성 확장이란 접근 뿐만 아닌 사용성의 확장일꺼란 생각을 종종하고 있습니다.

    신입 부사수를 받게 되어 고민하다 블로그에서 이런 저런 글 잘 읽고 갑니다.

  • 국내 특1급 호텔 웹퍼블리셔 포지션이 있습니다
    브라우저 호환성 장차법이해
    HTML 퍼블리싱,WEB표준요건및 준수관리
    (WEB접근성,브라우저 호환성,장차법준수)

    연락문의처 010-3358-5372
    saphran@prohanzkorea.co.kr
    기한-2013.5월 24일
    제출서류-이력서 포토폴리오

  • IT프로젝트 전문 프리랜서 커뮤니티 카페 입니다.
    http://cafe.naver.com/itfrees
    프리랜서 정보가 많으니 방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