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바꿔 생각해 봐

“입장 바꿔 생각해 봐” 라는 말은 ‘네가 만약 나라면 지금 상황이 이해가 되겠니?’로 보통 정리 된다.

다만 살아보니, 저런 말을 하는 사람은 상대방의 입장을 생각 해본 적이 없을 가능성이 높다. 왜냐면 입장에 따라 사람이 생각은 변하는 것이 당연하니까.

역지사지는 남에게 권하는것이 아니라 내가 해야하는 것이다. 그렇다 나에게 하는 말이다.

네스프레소 U D50 물통 교체

회사에서 공용으로 사용하려고 네스프레소를 구매해서 사용했는데, 관리가 잘안되기도 하고 결혼 후 집에 손님이 가끔 방문하게 되면서 대접할것이 필요해서 네스프레소를 집에 두고 사용하고 있다.

어느날 서핑을하다가 우연히 검색을 통해 물통교체의 글을 보게 되었다. 글의 요지는 네스프레소 부띠끄에 갔더니 물통을 교체해주더라는 내용이었는데… 제주에 사는 사람으로서 부띠그에 물통을 들고가서 교체받는 노력을 들이고 싶었다. 밑져야 본전이니 고객센터에 전화해 보자며 홈 페이지에 있는 고객 센터로 전화(080-734-1111)를 진행했다.

물통교체를 원하는데 부띠끄를 갈 수 있는 환경은 아니라고 하니 제품의 일련 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

제품 밑바닥에 있는 제품 정보 레이블을 미리 촬영해두었고 거기에 있는 일련번호를 읽어 주었더니, 교체 대상이라며 바로 보내 물통을 보내 주겠다고 했고, 기존의 물통은 반납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네스프레소의 하단 제품정보레이블 일련번호와 각종 정보가 있다.

교체 이유는 간단하게 미관상의 개선이라고 했지만 이미 하단 판의 금속이 부식이되어서 생기는 문제를 알고 있음에 굳이 따지지는 않았다. 난 아직 부식이 되지 않았고, 녹이 생기더라도 사용에는 문제 없는 물이 닿지 않는 부분이라고 기사에서 보긴했지만 물이 닿지않는데 왜 녹이 쓰는지는 알수없었다. 또한 녹이 스는 부분에 대한 개선이라면 리콜 대상 일텐데 네스프레소 홈페이지에 공지를 찾을 수 없는건 아무래도 이상했다.

배송은 제주임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진행되었다. 간결한 택배박스에 작은 박스가 하나 더 있었다.

배송 겉 박스 그냥 깔끔한박스다. 속 박스 하얀색에 제품 정보가 스티커로 붙어있다.

배송 박스안의 작은 박스안에는 물통과 엽서가 있었다. 엽서의 내용은 물통이 개선되어서 여러분을 위해 우리가 보내준다. 네스프레소는 항상 여러분을 위해 노력한다는 류의 글귀가 있었다.

네스프레소의 엽서봉투 머신의 물통이 업그레이드가 되어서 보내주고 우리는 고객을 항상 신경쓴다는류의 편지글

컵은 흠집을 방지할 수 있게 접착 성분이 있는 필름이 붙여져 있었다.

새로운 물통이 비닐보호제로 덮여있다.

미관상의 개선이 있었다고 하지만 내입장에서는 미관상으로는 개선이 아니라 후퇴로 보였다. 금속의 반짝임이 더 이뻐 보였다. 그냥 녹이 생기는 문제를 간단하게 해결한 것으로 보였다.

예전물통과 새로운 물통의 변경점 한쪽은 하단 받침이 플라스틱으로 이전에 사용되던건 금속으로 처리되어있다.

이번의 경우는 잘모르면 그냥 당한다.는 케이스에 해당하는 느낌 이었다. 사실 2016년경 부터 교체를 해주었다고 하니 모르는사람은 계속 몰랐을 수도 있다.

일단 교체하기로 결정되면 물통교체까지 너무 매끄럽게 진행되고 대응도 만족스럽다. 다만 교체를 해준다는 것을 모르면 그냥 모르고 지나갔을일인데, 이부분의 대응은 아쉽다. 문제제기를 한 뉴스기사도 네이버,다음에서 검색이 잘되지 않는다. 네스프레소는 부띠끄를 가야 진정한 고객이 될 수있나보다.

윤표 처럼

작년에 의도치 않게 프로젝트에 투입되어서 10년여만에 구축 프로젝트를 투입했다. 많은 이슈도 있었고, 힘들기도 많이 했는데 그거랑 상관없이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날 수 있는 프로젝트였다.

그 프로젝트에서는 특히 카카오의 어시스턴트로 근무했던 대학생 분들과 함께 업무를 진행했는데, 젊은 피 들의 즐거움은 부러웠고, 나 또한 재미 있었다

프로젝트 종료 회식을 하는데 소주를 한병씩 나누어 주었는데 거기에 레이블이 붙어있기를 “윤표처럼” 이라고 되어있었다.

그리고 그밑에는 “회의실? 째려보다가 눈마주치면 웃어, 그게 방법이야” 라고 써있었다. 예전에 우리가 예약한 회의실에 누가 있으면 우리가 써야한다고 말하는 방법을 이야기 했나본데 그게 인상 깊었나보다.

고마웠다. 이제는 서로 각자의 길로 흩어지게 되었지만, 어떤 곳이던 항상 즐겁게 생활했으면 좋겠다.

윤표처럼 - 회의실? 쨰려보다가 눈마주치면 웃어, 그게 방법이야

 

2018년의 목표

작년에 꼰대가 된 것 같다는 글을 썼다.

올해 목표는 술먹고 발끈하지 않는 것 이다. 진중하게 사는것이다.

작년까지는 말할까 말까 고민이 되는일은 말을 하는편이었는데, 올해는 고민되는 말은 안하기로 하자.

두돌

태어난 기쁨과 무사히 자라준 첫 돌의 기쁨이 엊그제 같았는데 두돌이 바로 다가왔다. 첫 돌은 돌 자체에 의미가 있었다면, 이번은 크리스마스와 연계된 것에 의미가 있었다(아들의 생일이 12월24일이다.). 사랑하는 나의 아내 초희는 벽에 램프로 트리를 만들고 그 밑에 선물 상자를 여러개 만들었고, 난 그 트리의 끝에 별 장식을 구매해서 달았다.

정우가 생일날 아침에 일어나서 아빠를 찾을 즈음 나와 아내는 선물을 짜잔 보여주고 미리 준비한 선물과 케익 그리고 생일상을 함께 했다. 생일 축하 노래를 다 부른후에야 촛불을 후하고 불수있게 잘 자라준 정우는 촛불끄는놀이가 신기하고 재미있었던지 계쏙 촛불을 끄겠다고 했다.(집안에 촛불연기가 가득했고 우리는 생일노래만 10번은 불렀나보다.)

이제 미운 네살로 들어서는 아들과의 대화는 점점 과격해지지만, 우리가족의 사랑도 점점 더 커지는 느낌이다.

닥치고 웹 표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