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ute의 모든 글

제목없음

제주에 위치한 회사로 내려오면서 의지할 사람들이 많지 않다는 것은 나에게는 힘든 일이었다. 다행히 빠르게 좋은 인연을 만나 가정을 꾸리게 되어, 삶의 반 이상이 잘 채워졌지만, 사회와 회사라는 공간은 좋은 동료가 있어도 무언가 부족함을 항상 느껴지는 공간일 수밖에 없다. 그래도 좋은 인연이 많았다. 즐겁게 일할수 있는 여러 동료가 있었고,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이야기할 수 있는 많은 친구들이 있었다.

제주에 내려온 지 5개월이 좀 넘었을 무렵, 서울 사옥에서 근무하고 있던 친구들이 세 명이나 제주에서 생활하고 싶다고 내려왔다. 제주는 채용이 힘들었기 때문에, 난 당연히 환영했고, 그들은 제주 동료가 되었다.

2~3년이 지나고 하나 둘 육지로 복귀하였으나, 그중 한 명은 남아서 계속 제주를 지켜주었다. 좋은 동료로서 나의 말을 잘 따라 주었지만, 이견이 있는 경우 치열하게 충돌하곤 했다. 서로 감정이 상할 때까지 충돌하다가도, 시간이 지나면 톡으로 또 술 한잔에 풀기도 했던 것 같다. 일을 대충 맡겨도 알아서 하나부터 열까지 알아서 척척해내 주고 나는 약간의 의견만 내어줘도 잘만 되는 일들이 반복되었다. 20년 가까이 회사생활을 하면서 이렇게까지 크게 의지가 되는 사람은 없었다.

우리는 일 말고도 철마다 친한 동료들과 함께 제주를 즐겼으며, 대부분 함께 해주었다. 믿음직한 동료였고, 어렸지만 누나 같았다. 때로는 아들의 고모였으며, 내 아내의 언니였다. 여러모로 우리가 의지를 많이 했다. 그만큼 마음씨도 고운 친구였다. 최근 한 달 전쯤 육지에서 온 친구분들과 우리 가족과 다 같이 저녁을 함께 했었다. 아무렇지 않게 일상이었던 즐거운 저녁 자리 였다. 다만 그 저녁이 함께 하는 마지막 식사가 될 줄은 몰랐다.

눈이 많이 오던 12월 말 갑작스러운 소식에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는 사람이 되었다. 연락을 받고 부라부랴 응급실에 갔을때는 이미 고인이 되어있었으며, 얼굴도 볼 수 없었다.

정신없이 장례의 절차를 마치고, 부모님과 동생분을 모시고 고인의 집을 들렸다가 공항으로 모셔다 드리는 길에 한없이 우시는 어머님의 탄식에 난 표정의 관리를 할 수 없었다.

이제 나는 제주에서의 남은 일들을 정리해야 한다. 고인의 짐을 정리하고 가족분들에게 잘 보내드려야하며 회사 자리도 정리해야한다. 잘 보내야한다는 생각뿐이다

2021 작가 김초희 달력 판매

구매 가능 링크 : https://forms.gle/yuPDxEN38prD24Bn6

미국 담배의 대명사인 말보로는 1950년대 즘 강한 이미지의 말보로 맨을 등장시키고 지금까지 누가 봐도 말보로 광고임을 알 수 있는 광고를 꾸준하게 사용해왔다. 마케팅 담당자의 주 역할은 컨셉을 유지하기 위한 이유를 찾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제 같은 컨셉의 달력을 3년째 판매하고 있다. 아티스트인 작가님은 이리저리 개선도 해보고 싶고 리서치도 하면서 개선품을 만들고 싶어 하는 것 같지만, 난 이것도 하나의 정체성이라는 것으로 보게 되는 것 같았다. 특히 그림이 완성도가 더욱 높아지면서 이제는 탁상에 두고 보는 시선 환기용 달력으로 그 역할을 넘치게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달력을 같은 컨셉으로 10년간 만들고 사람들이 사랑해 주는 것(그게 많은 분들이 아니더라도) 이게 나의 “작가 김초희의 달력”을 프로듀싱하는 입장이다.

보자기 포장으로 변경되면서, 이제 내 자리에 두고 보는 달력보다, 연말에 한 해 동안 고생한 동료에게 코로나로 인해 뜸해진 보고 싶은 지인에게, 항상 고마운 은인에게 작가의 따듯한 마음으로 그린 그림이 있는 달력을 선물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구매 가능 링크 : https://forms.gle/yuPDxEN38prD24Bn6

독서왕

아들이 다니는 유치원에서 독서통장을 주며 150권의 책을 읽으면 독서왕이 된다고 했다 자기 전 잠깐씩 책을 읽어주는 습관이 들고 있는 터였다 그마저도 아내가 읽어주는 편이라… 150권 중 나랑 읽은 것은 20권도 안되었다.

가족이 잘 준비를 다 같이 하고 나면 누워서 책을 읽어야 하는데 왜 그리 귀찮고 피곤한지 모르겠다. 아들에게 오늘은 책 읽지 말고 그냥 자자며 강제로 불을 껐다.

다음날 출장 중에 아내가 말해준 이야기는 나를 매우 부끄럽게 만들었다 정우가 자기는 독서왕이 되고 싶은데 책을 읽어 주지 않아 속 상고 자기도 친구들처럼 독서왕이 되고 싶다고 했다.

우리는 벼락치기하듯이 책을 읽어주었다 그리고 아들은 독서왕이 되었다며 독서왕 풍선을 받아왔다. 그리고 유치원 선생님이 “정우가 우리 반에서 3등이에요!!” 라며 새 독서통장을 주었다.

뭔가 억울했다..

카카오 플레이스, 카카오 맵

제주에 오면서 가장 아쉬웠던 부분과 가장 설레었던 부분은 음식점을 찾아다니는 것이었다. 육지에 즐겨가던 맛집을 자주 못 간다는 것이 아쉬운 부분이었고, 이제 제주에서의 맛있는 집을 찾으면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음식점을 다니다 보니 기록이 필요했고, 내 주관적인 입맛에 대한 평가도 남겨놓고 싶었다. 그래서 블로그를 별도로 생성해서 관리하다가, 카카오플레이스가 오픈을 하게 되었을 때, 애사심의 마음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카카오플레이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카카오플레이스의 가장 큰 장점은 식당의 리뷰를 남기기 쉽게 만들었다는 것이었다. 사진을 찍고(보통은 음식이나 공간을 찍는) 그 사진을 리뷰의 사진으로 선택하게 되는데, 사진을 먼저 선택함으로 사진에 담겨있는 위치정보로 식당을 제안해주니, 난 지도를 열어서 장소만 확인하고 리뷰를 작성하면 된다.

그런데 꽤 오래 지난 일이지만 카카오플레이스는 서비스를 접었고, 카카오 맵으로 데이터가 이관되었다. 카카오 맵은 지도가 우선이고, 리뷰는 부가정보이기 때문에 리뷰를 올리는 행동이 상당히 까다로워졌다.

사진을 선택하면 되었던 일이 식당명을 검색하고 찾아서 하단으로 스크롤을 내려서 별점을 선택하고 사진을 선택해야 했다. 앞뒤가 바뀌었을 뿐일 수도 있으나 동작이 늘어난 건 사실이다.

난 그렇게 카카오 맵에 음식점, 맛집의 리뷰를 남기는 일을 접었다. 사용자가 떠나는 건 다른 이유가 없다. 아주 조금 귀찮아졌기 때문이다.

맛있는 걸 먹고 즐기는 입장에서 기록을 남기기 위한 쉬운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 아내는 그냥 기본 노트 앱에 작성한다.

악의 평범성

악의 평범성이라는 단어를 접했다. 위키를 찾아보니 다음과 같이 설명 되어 있었다.

악의 평범성(Banality of evil)은 독일의 정치철학자 한나 아렌트의 1963년 저작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이다. 홀로코스트와 같은 역사 속 악행은, 광신자나 반사회성 인격장애자들이 아니라, 국가에 순응하며 자신들의 행동을 보통이라고 여기게 되는 평범한 사람들에 의해 행해진다고 아렌트는 주장했다.

https://ko.wikipedia.org/wiki/%EC%95%85%EC%9D%98_%ED%8F%89%EB%B2%94%EC%84%B1

물론 나치시절의 독일인들, 우리를 짓밟았던 일본 제국주의, 유색인종을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았던, 중세 여러 나라들에 대한 이야기가 떠오르기 마련이지만, 지금도 이 법칙은 소소하게 보편적으로 일어난다고 믿는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냥 사회적으로 인정되어있는 여러 행위들을 크게 잘못 되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그 행위를 범한다. 즉 어떤 행위가 사회적인 정의없이 옳고 그름의 판단을 할 수 없다는 것인데…

이런 사회의 틀을 깨야만 알 수 있는 새로운 사실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가 궁금해졌다. 외부에서의 틀의 파괴도 있겠지만, 내부에서의 문제제기가 가능할 것인가? 나는 그런 뾰족한 송곳이 될 수 있을 것 인가? 아니면 현 상황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형태로 살아갈 것 인가? 의 문제로 다다른다.

나의 현재 삶 중에 가장 큰 사회인 직장이라는 곳에는 악의 평범성이 존재하는지 알아보고 싶지만 나도 그 안에 속해져 있는 사람이다 보니 정확한 판단은 힘들 것이다. 이 사회의 문제를 정말 알고 싶다.

쓰고 나서 보니 뭔 소린지 진짜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