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과 이상

요즘 제가 제일 많이 듣는 이야기중에 하나는 “당신의 생각 당신이 가지고 있는 웹 표준이라는 생각 나랑은 좀 다른데… 이해하기 힘들어…” 뭐 이런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제가 이야기를 어렵게 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도대체 웹 표준이 머길래 어떤 사람들은 열광하며 어떤 사람들은 머하는건지도 모르는 상태가 3년 이상 지속되고 있습니다. 여건이 많이 좋아졌다고는 하지만 좋은게 좋은거다 라는 방식의 개선이 아니었나.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그래도 모임에 가면 제일 많이 나오는 얘기는 “저희 회사는 웹 표준 인식이 떨어져서 … 어쩌구 저쩌구 인식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이 이야기고, 어느정도 위치에 올라가 있는 사람들은 뼈를깍는 고통을 가지면서 노력한 결과이기도 하죠..
웹 표준하기 정말 힘든가 봅니다. 저도 정말 힘들더라구요. 뭐 제 능력이 딸려서 그런것이겠지만
수년을 자기의 방식대로 작업들을 해왔는데 항상 낮은등급이라고생각했던사람들이 하는얘기를 들으려 하겠어요? 저같아도 귓등으로도 안듣습니다. 그렇게 외부의 인식을 고치는게 어렵습니다.

하지만 우리안에도 큰 문제는 있을것 같아요.
어느샌가 “웹 표준인식의 차이로 웹 퍼블리셔와 기존의 HTML Coder로 나뉘어서 서로다른 계층을을 이룬다”라는 정의까지 보게 되었습니다. 진짜 쓴웃음이 나더라구요. 웹 표준을 잘알면(div로 마크업을 진행하고 CSS layout을 사용하고 크로스 브라우징 좀하면) 웹 퍼블리셔, 테이블로 레이아웃을 만들면 HTML Coder 진짜 이게 말이나 된답니까? 그렇게 자기를 웹 퍼블리셔를 만들면 좀 잘나 보이는 건지 그렇게 얘기하는 사람들의 속내를 잘 모르겠습니다.

예전에 대부분 HTML Coder는 이쪽일에 대한 분위기를 쉬운일을 하면서 배워나가서 서버사이드개발자가 되거나 디자이너가 되거나 그렇게 좀더 발전한(?) 모습으로 되기 위해 지나가는단계? 뭐이런식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을겁니다. 자연히 다른 부분에 비해서 신기술 정보 습득력이나 공부하는시간 진입장벽 뭐 다 낮았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안 그렇지 않습니까? 이 직종만큼 다양하고 전문적인 지식을 요구하는데도 없을겁니다. 각 직무의 사람들과 무리없이 커뮤니케이션 해야하며, 발전이 늦었던 분야인 만큼 요즘 기술 발전의 속도도 장난 아니구요. 누구나 시작 단계의 일로서 선택 할 수 있는 직종 자체가 아닙니다.
그럼에도 커뮤니티에 보면 아직도 직종을 옮기기 위한 수단으로서의 직종을 가지신 분들이 보이더라구요.

우리나라에 HTML, CSS를 전문으로 작업 하는분이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많은분들이 계실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몇몇분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당부하고 싶은것이 있습니다.
공부를 많이 하세요. 그리고 사람들이랑 많은 얘기를 하세요. 실력은 코드로 보여주세요..

날로 먹을 수 있는 대충 시류가 좀 흘러 흘러 나에게도 좋은 세상이 오겠지 하는 사람들이 있을 그런 직종이 아닙니다. 그런분들은 조용히 사라져 주시는것이 더 좋을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사실 저는 운좋게도 좋은 웹 퍼블리셔분들만 봐서 잘 몰랐는데 욕먹어 마땅한 사람들이 요즘들어 많이 보여서 안타까운마음에 글을적어봅니다;(제가봐도 횡설수설…..)

  • 저는 고객의 입장에서 어떠한 브라우저를 이용해서 보건간에 해당 컨텐츠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으면 그게 웹 표준이라고 생각 합니다. 그 외의 CSSHTML 은 사실 기술적인 면이죠. 최근의 웹 표준을 보면서 느낀 점은 고객은 온데간데 없고 개발자만 고려 한다는 것이 문제인 것 같습니다.

    다만 그런 환경에서 최신 기술을 이용해서 유저들에게 다양하고 인터렉티브한 컨텐츠를 제공 하는 것이 목표죠, 고객의 입장과 시장을 잘 지켜보면 답이 나올 것 같습니다. 고객은 이게 웹 표준인지 아닌지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그냥 내가 사용하는 브라우저에서 잘 보이면 땡! 이죠.

    이런 측면에서 웹 표준의 적이라 불리는 ActiveX 역시 자신의 시장에서 90% 이상을 차지하는 독점적인 지위를 차지하기 위한 비즈니스의 한 형태이죠, 이게 표준으로 갈 수도 있다는 생각에서 비즈니스 전략을 위하는 것이고요.

    따라서 누구는 좋고 누구는 나쁘다는 이분법적 접근을 버리고, 이런 기술은 신기술이어서 좋고, 이건 예전 기술이라서 나쁘다, 웹 표준이 아니다 라가 아니라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 하는 마인드가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씀 하신 대로 기술적으로만 접근 해서는 안될 듯.

  • 실제로 실사용자를 생각하는마음이 제일중요하다는데 완전공감 ㅠ_ㅠ

  • jay

    웹퍼블리셔라는 말에선 특권의식이 느껴져서 싫어합니다.

  • 잠깐 지나쳐 가는 사람이든 뼈를 묻고 평생을 바칠 사람이든 자신이 그 일을 하고 있는 동안 배워가는 사람들(타 파트라든지 부사수 라든지..)에게 그릇된 내용을 심어놓지나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역시 듀트님 말씀처럼 자기 수양이 부족한 사람들이 그러겠지요.

    ps. 마지막 한줄 추가하셨네요; 댓글 쓰려고 열어놓고 밥먹으러 갔다왔더니 추가되있네요.

  • 황장군

    안녕하세요..듀트님^^;
    다양한 분들을 만나면서 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는데요.
    저도 일하면서 계약직분들은 만나지만 돈벌이 수단으로 보시는분들도 꽤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런분들을 탓하지는 얘기는 아니지만 그런분들은 더 대접받고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시는분들에 대한 처우는 그에 미하면 참 너무 미흡할 따름입니다.
    또하나는 웹표준을 하시는분들이 코더(코더는 웹퍼블리셔는 웹표준을 한다는것 자체가 중요한거지 용어가 무슨 상관이 있겠습니까)라고 하거나 웹표준을 무시하 자존심을 상해합니다. 그보단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신다면 더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요즘 외국에서 한국에 비표준상황이나 ActiveX에 대해서 비판(?)에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에서 한국이 글로벌화 되기 위해서는 필연적이라고 생각이 되는데요. 그런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 목소리만 높일게 아니라 다양한 지식을 섭취해서 그에 대한 다탕한 근거 자료를 수치로 제시하는것이 좋겠지만요.

  • 트랙백 날리고 싶은데 어디 보내야해요?
    그리고 텍스타일 도움말 누르니까 팝업뜨는데, 사전 경고가 없네? ㅋㅋㅋㅋ
    글구 팝업 내용도 텍스타일 문법에 대해 보여줘야하는 거 아녜용???
    흐흐 글엮으러 왔다가 딴지만 걸고 가요.

  • Pingback: 웹 에이전시에서 웹 표준하기 — Resist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