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Je-ju

5년

지금의 회사를 다닌 지 만으로 5년이 지났다.

5년 전과는 다르게 내 말을 항상 믿어주는 내 아내가 있다. 그리고 벌써부터 자유로운 영혼이 넘치게 느껴지는 아들이 있다. 아침에 일어나 출근 준비를 하고 집을 나서기 전에 잠시 숙면을 취하고 있는 둘을 보고 나선다. 그 공간의 공기마저 포근하고 나도 저 안에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만, 저 행복한 잠자리를 위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긴다. 물론 이런 생각은 오래가지 않고. 회사만 도착하면 피곤이 몰려온다.

회사에서는 (물론 그들이 실제로 나를 어찌 볼지는 모르겠지만) 내 이야기를 존중해주는 나의 보스와 나의 팀 동료들이 있다. 힘든 시기에 입으로는 상황을 욕하면서도 서로 도와서 힘든 시기를 이겨내려는 팀 동료들을 보면 많이 고맙다. 내 능력에는 한계가 있는데, 조직의 규모가 계속 늘어나서 내 역할을 잘하지 못하는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그리고 내 개인적인 욕심으로 회사에서의 역할을 충분히 다 하지 못 하는 것 같아 내 보스에게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더 열심히 해야 한다.

5년 전에 내가 내려온 제주와 지금의 제주는 많이 다르다. 단적으로 교통정체가 생겼다. 그래도 조금만 나가면 바다가 있고, 산이 있고, 마음의 안식을 줄 수 있는 여러 가지 장소가 있어서 지루 할 틈은 없다. 특히 제주는 매주 색이 변한다. 봄만 하더래도, 유채꽃이 노랗게 깔리다가, 바로 벚꽃이 세상을 분홍빛으로 물들이고 좀 아래서는 동백꽃이 힘차게 버틴다. 그럼 바로 수국이 포인트로 깔리며 온 세상이 푸르게 변한다. 매일 컴퓨터 앞에서 여가를 보내던 안경 뚱땡이가 이 정도까지 변할 수 있게 해 준 공간을 싫어할 수는 없지 않은가? 솔직히 공간보다는 아내의 역할이 크지만…

얼마나 이 제주에서, 이 회사에서 더 있어야 할지 모르겠다. 가끔 서울에 가면 여러 지인들이 이제는 올라올 때가 된 것이 아니냐고 하지만, 난 아직 그럴 생각이 없다. 회사일도 할만하고 제주가 지겹지 않다. 무엇보다 내 가족이 제주라는 공간에서 행복해한다.

다음글은 40이다 -_-

아들 일기 – 30개월 차

30개월이 된 아들은 이제 조금씩 대화가 통하기 시작한다.

요즘은 미세먼지 때문에 아들의 약한 기관지가 더 약해져서 결국 기침 콧물에 열까지 오르게 되었다. 어제는 미세먼지가 없는 화창한 근로자의 날이었는데도 말이다.

열이 나면 보통은 축 쳐져 있기 마련인데… 이 아들은 좀 자고 일어나서 뛰어다니기를 반복한다.

밤에 잘려고 누웠는데… 이상한 소리를 내면서 뒹굴뒹굴 신나게 놀고 있길래, 내가,

“아들! 아픈척이라도 좀 해라~ 열이 펄펄 끓는데 그렇게 움직여지냐?”

아들이 바로 답 했다.

“아이~아파~ (뒹굴뒹굴)”

리액션이 좋다…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아내가 어느날 책을 한 권 주며 말했다. “여보 이 책 내용이 정말 좋아요. 여보도 읽어보면 좋을 것 같아”라고 하면서 책을 한권 주었는데, 받아든 책의 이름은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였다.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책의 표지

여유시간에는 아이폰만 보다보니 뭔가 지겨운 것 같아 한번 읽어보기로 했지만, 이미 스마트폰에 중독 되어버린 이상 펼쳐보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건강검진을 하게 되었고 대기시간에 읽기 위해 병원에 들고갔다. 책이 크지않고, 무겁지 않아 부담도 없었다. 기대없이 그냥 책을 펴서 보다가, 이런 글귀가 눈에 들어왔다.

좋은 문장은 주로 빼기를 통해 만들어진다. 는 글귀가 있는 책내용

“좋은 문장은 주로 빼기를 통해 만들어진다.”라니… 주절주절 이야기하는 내머리를 한 대 치는 말이었다. 한방에 책의 신뢰도가 올라갔다.

책의 내용은 교정교열을 하는 저자가 어떤 한 원고를 교정한뒤 그후 원저자와 교정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점과 글을 잘쓰는 법을 사례로 풀어주는 내용이 번갈아 진행되는 방식이다.

글을 잘 쓰려면 많이 쓰고 많이 생각해야 하는 것만 생각했었는데, 책이 눈에 들어오는걸보니.. 나이를 많이 먹은 것 같기도…

결론은 여보 사랑해

네스프레소 U D50 물통 교체

회사에서 공용으로 사용하려고 네스프레소를 구매해서 사용했는데, 관리가 잘안되기도 하고 결혼 후 집에 손님이 가끔 방문하게 되면서 대접할것이 필요해서 네스프레소를 집에 두고 사용하고 있다.

어느날 서핑을하다가 우연히 검색을 통해 물통교체의 글을 보게 되었다. 글의 요지는 네스프레소 부띠끄에 갔더니 물통을 교체해주더라는 내용이었는데… 제주에 사는 사람으로서 부띠그에 물통을 들고가서 교체받는 노력을 들이고 싶었다. 밑져야 본전이니 고객센터에 전화해 보자며 홈 페이지에 있는 고객 센터로 전화(080-734-1111)를 진행했다.

물통교체를 원하는데 부띠끄를 갈 수 있는 환경은 아니라고 하니 제품의 일련 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

제품 밑바닥에 있는 제품 정보 레이블을 미리 촬영해두었고 거기에 있는 일련번호를 읽어 주었더니, 교체 대상이라며 바로 보내 물통을 보내 주겠다고 했고, 기존의 물통은 반납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네스프레소의 하단 제품정보레이블 일련번호와 각종 정보가 있다.

교체 이유는 간단하게 미관상의 개선이라고 했지만 이미 하단 판의 금속이 부식이되어서 생기는 문제를 알고 있음에 굳이 따지지는 않았다. 난 아직 부식이 되지 않았고, 녹이 생기더라도 사용에는 문제 없는 물이 닿지 않는 부분이라고 기사에서 보긴했지만 물이 닿지않는데 왜 녹이 쓰는지는 알수없었다. 또한 녹이 스는 부분에 대한 개선이라면 리콜 대상 일텐데 네스프레소 홈페이지에 공지를 찾을 수 없는건 아무래도 이상했다.

배송은 제주임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진행되었다. 간결한 택배박스에 작은 박스가 하나 더 있었다.

배송 겉 박스 그냥 깔끔한박스다. 속 박스 하얀색에 제품 정보가 스티커로 붙어있다.

배송 박스안의 작은 박스안에는 물통과 엽서가 있었다. 엽서의 내용은 물통이 개선되어서 여러분을 위해 우리가 보내준다. 네스프레소는 항상 여러분을 위해 노력한다는 류의 글귀가 있었다.

네스프레소의 엽서봉투 머신의 물통이 업그레이드가 되어서 보내주고 우리는 고객을 항상 신경쓴다는류의 편지글

컵은 흠집을 방지할 수 있게 접착 성분이 있는 필름이 붙여져 있었다.

새로운 물통이 비닐보호제로 덮여있다.

미관상의 개선이 있었다고 하지만 내입장에서는 미관상으로는 개선이 아니라 후퇴로 보였다. 금속의 반짝임이 더 이뻐 보였다. 그냥 녹이 생기는 문제를 간단하게 해결한 것으로 보였다.

예전물통과 새로운 물통의 변경점 한쪽은 하단 받침이 플라스틱으로 이전에 사용되던건 금속으로 처리되어있다.

이번의 경우는 잘모르면 그냥 당한다.는 케이스에 해당하는 느낌 이었다. 사실 2016년경 부터 교체를 해주었다고 하니 모르는사람은 계속 몰랐을 수도 있다.

일단 교체하기로 결정되면 물통교체까지 너무 매끄럽게 진행되고 대응도 만족스럽다. 다만 교체를 해준다는 것을 모르면 그냥 모르고 지나갔을일인데, 이부분의 대응은 아쉽다. 문제제기를 한 뉴스기사도 네이버,다음에서 검색이 잘되지 않는다. 네스프레소는 부띠끄를 가야 진정한 고객이 될 수있나보다.

윤표 처럼

작년에 의도치 않게 프로젝트에 투입되어서 10년여만에 구축 프로젝트를 투입했다. 많은 이슈도 있었고, 힘들기도 많이 했는데 그거랑 상관없이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날 수 있는 프로젝트였다.

그 프로젝트에서는 특히 카카오의 어시스턴트로 근무했던 대학생 분들과 함께 업무를 진행했는데, 젊은 피 들의 즐거움은 부러웠고, 나 또한 재미 있었다

프로젝트 종료 회식을 하는데 소주를 한병씩 나누어 주었는데 거기에 레이블이 붙어있기를 “윤표처럼” 이라고 되어있었다.

그리고 그밑에는 “회의실? 째려보다가 눈마주치면 웃어, 그게 방법이야” 라고 써있었다. 예전에 우리가 예약한 회의실에 누가 있으면 우리가 써야한다고 말하는 방법을 이야기 했나본데 그게 인상 깊었나보다.

고마웠다. 이제는 서로 각자의 길로 흩어지게 되었지만, 어떤 곳이던 항상 즐겁게 생활했으면 좋겠다.

윤표처럼 - 회의실? 쨰려보다가 눈마주치면 웃어, 그게 방법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