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Life story

제 1회 Css Design Korea

제 1회 Css Design Korea 정기모임 10월28일날 서강대에서 하였습니다.

자원봉사자인데다 모든 준비물을 제가 가지고 있는터라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습니다.
사실 이런 이벤트를 다들 처음해보고 조언을 구할때도 없어서 많은 삽질도 있었고, 모든것이 어색했던것도 사실입니다.

그래도 좋은 내용들을 발표해주신 쿠키님 , 신현석님 , Dece24님 , 조훈님 , 오코루님 감사 드립니다.
자원봉사를 하셔서 고생이많으셨던 중독님 , kyoo119님 , 신정훈님 /> , lifefeel님 감사합니다.
준비가 미흡해서 발표가 많이 안 돋보이지 않았을까 하는 부끄러움이있습니다.

다행히도 많은분들이 열성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좋은 모임이 된것 같습니다.

2차 모임은 다같이 준비해서 더욱 좋은 모임이 될 수 있었으면 합니다:)

DJ TACTICS



예전부터 많이 좋아라 했던 DJ TACTICS
좀 된 광고이긴 하지만 참 들을수록 좋다
(마지막의 띵띵띵 거리는 e-편한세상의 음악만 빼고는)

참고로 예전에 주석 파티갔다가
DJ TACTICS
DJ TACTICS & deute

좋아요 좋아~
e편한세상의 저 광고를 보고 싶다면 클릭

동경 여행기 첫날

일본여행전날 회사형이 주식으로 100만원 정도를 벌었다면서 술을 쏜다 길래 술을 잠깐 먹으러 갔습니다.(그담날 주식 떨어졌답니다. 캬캬캬) 어짜피 투어 파트너인 *”반돌군”:http://bandole.net/* 도 회식이라는 말을 듣고해서 저도 한 10시까지나 마시고 가면 되겠다 했지요;
역시 술의 유혹은 무섭습니다… 도망 나오느라 마신술이 장난 아닙니다. 집에서 반돌군을 기다리는데 기다려도 기다려도 오질않는군요.
결국 1시 너머에서야 술의 유혹을 뿌리치고온 반돌군의 얼굴에는 굳은의지가 보였습니다.
대충 정리하고 2시쯤 정리를 하고 취침을 했지요.

그 담날 6시에 일어나야 하기 때문에 그리고 쉴 여유 없이 돌아 다녀야했기에 그 전날 일찍자야한다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것 이었습니다.

새벽에 일어나 부지런좀 떨어준 결과 비행기 수속부터 로밍, 비행기 탑승까지 꽤 여유로운 진행이었습니다.
수속

비행기!! 뭐 안타본건 아니지만 역시 고도차에 기압에 의한 귀아픔은 참 짜증납니다. (이륙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었지만 mncast에 업로드가 안되네요 =_=)
이륙
반돌군사이트에서 퍼왔슴=_=;

도착해서 입국수속을 하는데 화장실 급해 죽겠는데 수속하는 여자분이
질병에 걸렸는지 마스크쓰고 알아듣지 못할 영어를 하면서 나보고 뭘 자꾸 요구 하네요;; 알고보니 돌아가는 비행기표 였습니다.
(그 분이 수정해주신 입국 티켓은 그분이 틀리다는게 증명되었습니다 =_=+ )덕분에 화장실 생각이 쏙 들어갔죠 캬캬캬

뭐 암튼 허접한 영어와 유창한 손짓으로 저희는 드뎌 동경으로 가는 지하철 을 탔습니다.

무리없이 호텔에 짐을 풀고 계획대로 아사쿠사로 향했습니다.
뭐 이미 저희는 반일본인이 다 되었습니다. 주저하지않고 들이대는 두남자의 과감성에 자신들만 감탄을 했죠. 그냥 맨날 다니던 길인냥 막 다닙니다!!
(사실 여행다녀온 사람이 많아서 교통 등의 주의할점은 이미 다 숙지했기 때문이죠 뭐~ 많은 분들 감사드립니다.)

암튼 이케부쿠로에서 우에노 역을 가서 긴자선으로 환승(환승시 돈냅빈다..)하고 아사쿠사로 향했습니다.
긴자선
(긴자선나카미세거리 옆 거리
나카미세거리 옆 거리 후후;
나카미세 거리
이게 진짜 나카미세 거리입니다

또한 큰 옛건물이 보이길래 저게 아사쿠사구나했는데;
저 큰 건물은 센소지라는 절이었습니다.
센소지

아사쿠사 신사는 그 옆에 있었습니다.
아사쿠사 신사
생각보다 신사의 규모가 크지 않았습니다. 차분한곳 이더군요.

소원판
소원판들이 보이더라구요 한글로 된 소원판도 있어서 좀놀랬습니다:)

다시 나와 나카미세 거리를 지나갔습니다. 참 이쁜거리 이네요~
출구쪽에 사람이 모여 있어서 보니까 아베 관방 장관이 연설을 준비중이었습니다. 무시하고 똥처럼 생긴 장식이 있는 건물 몇 장 찍어주고
우리는 두번째 코스인 우에노로 향했습니다.

우에노는 원래 동물원이나 뭐이런 관람용 관광 코스로 알려져 있으나
도착한시간이 5시경이라 관람은 포기하고 일본의 남대문 시장이라는 아메요코 시장을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아메요코

하지만 우리의 눈길을 끈 것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세가월드수많은렌즈들
역시 관심사에만 손이 가는군요;

원래 회사친구의 추천으로 초밥집을 찾을라고 했으나 찾지 못하고
맛있어보이는 노상 덮밥집에 들어갔습니다.
주문시에 This and this and two beer 이랬으나 맥주는 씹혔군요
저녁 덮밥
정말 맛있습니다. 와사비는 정말 맵네요.
후에 느긋하게 돌아다니다가 우에노역앞의 대형 피규어샵에서 우리는 이런저런 것을 샀습니다. 역시 한국형 오타쿠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우에노에서 우리는 숙소인 이케부쿠로로 향했습니다.
이케부쿠로역 앞에는 근처 상점의 광고인 듯한 등이 있었습니다.
이케부쿠로앞

일단 호텔에가서 씻고 이케부쿠로 거리를 정처없이 돌아다녔지요.
I.W.G.P 의 주무대가 되는 이케부쿠로의 서쪽지역을 돌아다녔습니다.
돌아오는길에 편의점에서 산 오뎅과 맥주는 우리의 피로를 풀어주기에 딱이었습니다:)

장편 드라마; 블로그만들기2;

제가 개인적인 목적으로 쓰려던 북마크 페이지와 웹svn 을 블로그와 같은 스타일의 페이지로 구성하고 메뉴의 한 부분으로 편입시켰습니다.

뭐 개인적인 목적으로 사용 되는것들이라 공개될 필요는 없지만
그냥 뭔가 해보려는 시도 정도로 해석할만한 성질의 것 이고 보안상의 문제나 뭐 이런것이 있는것도 아니라서 그냥 붙여봅니다.

그나저나 외국인들의 템플릿 사용하는 방법은 좀 이상합니다.
아니 저만 잘 못알아보는것 인지도 모르겠네요 🙂

얼릉 위키도 만들어서 붙여야 할텐데;;;;
붙여도 위키에 적을만한게 있을지도 걱정입니다.
일단 남들다하는 css tip 정도나 넣을생각인데말이죠 🙂

월급

아기다리 고기다리 던월급날이 24일
(듓흐한테 술이라도 얻어먹고싶으면 이날을 노려라!! 노린다고 성공하진 않으리; )
오늘이 월급날이라는 생각에 어제밤은 잠도 안오드라;;ㅜ_ㅜ;
잽싸게 출근해서 명세서를 보니 또 뿌듯하게(많은금액은아니지만;) 돈이 입급되어 있다고 명세서가 와있구나!!!!!
내가 이맛에 살지!! 음훼훼훼 아 기쁘다~ 예전에 월급봉투에 돈을 꼭꼭 담아서 지급 되던 시절에는 얼마나 행복했을까!! 이 돈으로 뭘 살까~ 등등의 별의별 월급에 관한 알흠다운 생각들이교차하면서~_~

내 통장의 잔액 조회를 하는 그순간 -_-;
잔액 0 -_-;;;;;;;;;;;;;;;;;;;;;;;;;;;;;;;;;;;;;;;;;;;;;;;;;;;

훗 내 신용카드는 쁠라띠늄카드~ 룰룰루~~~

님들 밥좀 사주세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