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Life story

2018년 9월 1일의 아들일기

이날은 토요일이었고 아내의 언니(처형)가 서울로 이사를 간 기념으로 아들을 두고 처형네 집으로 서울 구경을 가는 날이었다.
 
아들은 가끔 엄마를 보고 싶다고는 했지만 매우 신나게 놀았다. 낮부터 너무 놀아 낮잠을 자고 저녁도 집에서 잘 먹었다
 
그리고 집 앞 마트에 걸어가서 잘 놀고 간식 등을 사들고 걸어오는 길이었다.
 
아직 만 3세가 되지 않은 아이가 걷기에는 힘든길 이었을 것이다. 아들은 아빠 손을 잡고 걷다가 가끔 멈춰서 나를 올려다보고 내 손을 보곤 했다. 내 한 손은 아들의 손을 잡고 있었고, 나머지 한 손과 어깨는 짐들이 걸려있었다. 아들은 뭔가를 바라는 듯했으나 이내 다시 걷기 시작했다. 그러다 다시 나를 훑어보기를 반복… 그래서 아들에게 물었다.
 
아빠 : “아들 걷는 거 힘들어? 아빠가 안아줄까?”
아들 : “힘드어 힘드어”
 
울먹하는 아들을 번쩍 안아서 걸으면서 이야기했다.
 
아빠: “아빠가 짐이 많아서 안아달라고 못했어?”
아들: “네…”
아빠: “그래도 꾹 참고 집 근처까지 잘 왔으니까 여기부터는 아빠가 안아줄게~ 집에 가서 간식 맛있게 먹을까?”
아들: “네!!!”
 
항상 남을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그 가능성을 본 것 같아서 매우 기분이 좋았다. 그리고 어느새 이렇게 쑥 자랐을까 싶었고…
 
여기까지는 약간 짠하고 좋았는데… 간식인 과자를 온 거실에 흩날리면서 먹은 건 함정이다…

덧붙이는이야기

아내는 서울에 가서 두 가지를 느꼈나 보다 그 두 가지만 이야기했다.
아내: “강남에 갔는데 물감이 너무 많아!!! 흰색이 여러 종류야!!”
아내: “지하철 버스 너무 복잡해 서울에서 못살겠어!!!
남편: “응 걱정 하지마돈 없어서 어차피 서울에 못살아…”

기억난 어느 술집

넥슨에서 근무 하고 있을때 였다. 어느때와 같이 월매네 주막(선릉역 근처에 있는 허름한 컨셉의 주막 이었다.)에 모였고 안내 받은 별실에서 팀의 형들과 고추장 찌개와 모듬전을  두고 놀고 있었다.  그 별실에는 우리 말고도 다른 무리가 있었다. 한정된 공간에서 서로 다른 무리가 술을 먹게 되면 목소리의 톤이 올라가기 마련이다. 그러다 우리가 좀 많이 시끄러웠는지 다른 무리의 한 사람이 시끄럽다고 이야기 했다. “저기 좀 조용히 해주시면 안되나요? 여기 노의원님도 계시는데… 그러지 말고 같이 이야기를 나누는건 어떠신가요?”

청년들을 만나서 자신의 정치 신념을 이야기하고 반대로 이야기를 듣는 자리 였던 것 같은데…  우리는 좀 짜증이 났다. 그러지말고 같이 이야기 하자니, 그리고 우리가 톤을 낮출 수는 있어도 조곤 조곤 이야기를 하는 술집은 아니었다. 그럴꺼면 스터디 까페를 가셨어야지.  노의원이라면 서민 정치의 상징 같은 사람인데… 술집 그리고 주막에서 소란 스럽다고 뭐라 할리가 없을텐데.. (우리가 좀 시끄럽기는 했지만 분명히 걸그룹 가지고 그랬을꺼야..), 우리는 놀던 기분이 상해서 그냥 좀 끄적이다가 나왔다. 물론 다른곳에 가서 또 신나게 놀긴 했지만

나에게 그분은 그런 이미지였다. 서민을 위하지만 권위의식이 없지는 않은? 그런데 생각해보니 그 당시의 그 분은 아무 말씀이 없으셨다. 주변이 호들갑이었던 것 같다. (뭐라하기도 애매 했을 것 같다.) 뭐 그렇다해서 그 시절 그 술집으로 돌아간다해도 갑자기 우리가 그 분과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을 것 같지만.. (말 이쁘게 하던 그 옆의 청년 때문에)

그래도 싫어하는 정치인에 속하지는 않았었고 좋아하는 정치인의 측에 속했던 사람이었는데,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 그 날 대화를 많이 하지 않더라도 막걸리라도 한잔 드리고 응원합니다. 라는 말을 하지 못했던 나의 소심함이 부끄럽다. 나도 서민이고 서민을 위해 일했던 몇 안되는 정치인 이었는데 말이다.

봉하마을에 조만간 가야겠다.

어떤 월드컵

어제는 원래 9시 30분쯤 잠드는 아들 때문에 회사 동료 들과 축구를 볼 예정이었다. 그런데 아들이 열이 나서 힘들었고, 생각해보니 오늘 같은 날 치킨집에 우르르 가서 자리 잡고 기다리기도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결국 집에서 보기로 했고, 집에 도착한 시간은 7시, 아들은 열이 나서 인지, 일찍 잠들었다. 자 축구 볼 준비를 하자. 우선 치킨을 시켜야 한다. 치킨집에 전화를 하자 A치킨집 통화 중, B치킨집 통화 중 C, D… 모두 통화 중이다. 집에 냉동 조리 치킨이 있지만 에어프라이어는 없다. 오븐에 구울까 했는데, 아내가 고개를 가로저었다. 맛이 없단다.그럼 답이 없다. 우리 집 전방 500M 안에 치킨집이 총 5개다. 교 X, 썬 X, X 직한, 사이 통닭(여기는 로컬 맛집이니까 ㅋㅋ), 귀에 이어폰을 끼고 결연한 눈빛으로, 아내에게 치킨을 구해오겠다고 했다.

“내 축구경기가 시작하기전에 반드시 치킨을 구해오리다…”

빗속을 막 피하며, 처음 집으로 갔다.(제주는 장마다)
배달은 2시간 포장은 1시간 30분 걸린단다. 지금 시간 7시 40분인데.. 안 되겠다고 판단했다. 두 번째 집은 2시간 세 번째 집은 주문 안 받는단다. 역시 우리나라는 치킨 집을 해야 한다. 네 번째 집은 30분인데 내가 마지막 손님이란다. 웃으면 말씀해주시는 치킨집 사장님한테 반할뻔했다. 아싸!!

아내는 기다리는 동안 아들을 위한 설렁탕을 사 오라고 했다.설렁탕을 사 오고 잼 라이브를 하면서 치킨을 기다렸다. 잼 라이브 꼭 12문제 중에 2문제는 모른다. 요즘 찍기는 왜 이렇게 안되는지 모르겠다. 암튼 약속의 30분이 지나고, 치킨과 설렁탕과 맥주를 사들고 집에 가서 생각해보니 집 주위 500M지만 각 치킨과 설렁탕 간의 거리는 더 멀다는 걸 난 오늘 운동을 했다는 걸 깨달았다. 갑자기 더웠다. 샤워를 하고 자리에 앉으니 경기가 시작했다.

요즘 축구를 관상으로 보는 아내에게 물었다.(꽤 정확하다)
“여보 스웨덴에 축구 잘하게 생긴 사람 있어?”
“아니 저번보다는 좀 별론데?”(저번에는 아이슬란드와 아르헨티나 경기를 봤다)
“아 그럼 난전인가?”

그 말이 맞았다. 조용히 경기를 보던 아내가 말했다.
“지루하다…”
그랬다 경기는 지루했다. 특히 골키퍼가 돋보이는 경기는 그냥 망한거다.
오늘 대한민국 골키퍼는 꽤 잘하드라

다행히 치킨은 맛있었다. 여보는 주로 양념을 난 주로 후라이드를 먹는다. 물론 내가 더 먹지만, 갑자기 여보가 양념 한 조각을 남기고 더는 못 먹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난 말했다.
“아직 포기하긴 일러… 우리도 끝까지 최선을 다 해야지..”
여보는 마지막 한 조각을 힘차게 먹었다. 그즈음 손흥민이 열심히 달렸는데 중앙에는 아무도 없었다.
결국 맥주를 한 캔 마신 여보는 후반을 들어서자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지며 힘들어했다. 그리고 축구경기에서 가장 힘든 시간 후반 30분 즈음 잠을 청하러 방에 들어갔다.

난 그래도 마지막까지 축구를 다 봤다.

이번 경기의 요약은 그냥… 경기 기록이 대신해 준다고 본다. 심판을 욕할 것도, 선수, 감독을 욕할 것도 없다. 유효슈팅 0, 총 슈팅 1/3, 다른 부분도 근소한 차이 지만 모든 면에서 스웨덴에 뒤졌다.

예전에 스웨덴 친구한테 2010년즘 대한민국 축구를 자랑한적이 있었다. 스웨덴 친구가 박지성 잘한다고 그래서 나는 뽐내며
“박지성 잘하지!! 스웨덴에는 누가 잘해?”
라고 물어보자 그 친구는 수줍게 이야기 했다.
“이브라모비치 정도???”아… 그 스웨덴이지…

오늘 느낀점은 이거다. 다음 경기는 치킨 안먹고 한치나 먹어야겠다.

아침주스

요즘 회사일이 너무 많아, 야근 대신 선택한 것이 일찍 출근하는 것인데(그래도 야근을 종종하게 된다.) 아침 6시 30분에 일어나 7시 15분에 집을 나서게 된다. 요즘 아내는 육아와 예술 활동에 피곤할 텐데, 꼭 새벽에 일어나 사과, 당근, 파인애플 등을 갈아서 아침 대용으로 마실 수 있게 해준다. (얼마 전에는 회사 가면서 먹을 수 있게 플라스틱 컵과 빨대도 준비해 두었다.)

아침에 과일과 야채를 씻어서, 썰어서, 곤히 자고 있는 아들이 깰까 봐 내방까지 믹서기를 들고 와서 최대한 살살 갈아서 나에게 건네준다.

당근 사과 주스

덕분에 즐겁게 출근한다.

접근성에서 오류발생 횟수에 따른 신뢰도 하락의 증가폭

접근성에서 오류 발생 횟수에 따른 신뢰도 하락의 증가폭의 주제로 논문을 발표했다.

처음 오류가 발생할 때는 신뢰도의 하락이 크지 않았으나 오류가 발생될수록 하락폭이 커지는 문제였고 지금 현재의 모수 대비 오류 개수로 측정하는 평가방식의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었다.

각 평가항목의 중요도를 외국의 level이 아닌 국내의 상황에 맞는 기준으로 만드는 작업을 하던 도중 기존의 평가업체에서 지금의 좋은 흐름을 방해하지 말라며 날라차기가 내입으로 들어왔다.

정신을 차려보니 내 얼굴에 아들의 발이 있었고 난 7시 출근 셔틀을 놓쳤다.

연휴 끝

(진짜 만들어 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