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지금의 회사를 다닌 지 만으로 5년이 지났다.

5년 전과는 다르게 내 말을 항상 믿어주는 내 아내가 있다. 그리고 벌써부터 자유로운 영혼이 넘치게 느껴지는 아들이 있다. 아침에 일어나 출근 준비를 하고 집을 나서기 전에 잠시 숙면을 취하고 있는 둘을 보고 나선다. 그 공간의 공기마저 포근하고 나도 저 안에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만, 저 행복한 잠자리를 위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긴다. 물론 이런 생각은 오래가지 않고. 회사만 도착하면 피곤이 몰려온다.

회사에서는 (물론 그들이 실제로 나를 어찌 볼지는 모르겠지만) 내 이야기를 존중해주는 나의 보스와 나의 팀 동료들이 있다. 힘든 시기에 입으로는 상황을 욕하면서도 서로 도와서 힘든 시기를 이겨내려는 팀 동료들을 보면 많이 고맙다. 내 능력에는 한계가 있는데, 조직의 규모가 계속 늘어나서 내 역할을 잘하지 못하는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그리고 내 개인적인 욕심으로 회사에서의 역할을 충분히 다 하지 못 하는 것 같아 내 보스에게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더 열심히 해야 한다.

5년 전에 내가 내려온 제주와 지금의 제주는 많이 다르다. 단적으로 교통정체가 생겼다. 그래도 조금만 나가면 바다가 있고, 산이 있고, 마음의 안식을 줄 수 있는 여러 가지 장소가 있어서 지루 할 틈은 없다. 특히 제주는 매주 색이 변한다. 봄만 하더래도, 유채꽃이 노랗게 깔리다가, 바로 벚꽃이 세상을 분홍빛으로 물들이고 좀 아래서는 동백꽃이 힘차게 버틴다. 그럼 바로 수국이 포인트로 깔리며 온 세상이 푸르게 변한다. 매일 컴퓨터 앞에서 여가를 보내던 안경 뚱땡이가 이 정도까지 변할 수 있게 해 준 공간을 싫어할 수는 없지 않은가? 솔직히 공간보다는 아내의 역할이 크지만…

얼마나 이 제주에서, 이 회사에서 더 있어야 할지 모르겠다. 가끔 서울에 가면 여러 지인들이 이제는 올라올 때가 된 것이 아니냐고 하지만, 난 아직 그럴 생각이 없다. 회사일도 할만하고 제주가 지겹지 않다. 무엇보다 내 가족이 제주라는 공간에서 행복해한다.

다음글은 40이다 -_-

아들 일기 – 30개월 차

30개월이 된 아들은 이제 조금씩 대화가 통하기 시작한다.

요즘은 미세먼지 때문에 아들의 약한 기관지가 더 약해져서 결국 기침 콧물에 열까지 오르게 되었다. 어제는 미세먼지가 없는 화창한 근로자의 날이었는데도 말이다.

열이 나면 보통은 축 쳐져 있기 마련인데… 이 아들은 좀 자고 일어나서 뛰어다니기를 반복한다.

밤에 잘려고 누웠는데… 이상한 소리를 내면서 뒹굴뒹굴 신나게 놀고 있길래, 내가,

“아들! 아픈척이라도 좀 해라~ 열이 펄펄 끓는데 그렇게 움직여지냐?”

아들이 바로 답 했다.

“아이~아파~ (뒹굴뒹굴)”

리액션이 좋다…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아내가 어느날 책을 한 권 주며 말했다. “여보 이 책 내용이 정말 좋아요. 여보도 읽어보면 좋을 것 같아”라고 하면서 책을 한권 주었는데, 받아든 책의 이름은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였다.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책의 표지

여유시간에는 아이폰만 보다보니 뭔가 지겨운 것 같아 한번 읽어보기로 했지만, 이미 스마트폰에 중독 되어버린 이상 펼쳐보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건강검진을 하게 되었고 대기시간에 읽기 위해 병원에 들고갔다. 책이 크지않고, 무겁지 않아 부담도 없었다. 기대없이 그냥 책을 펴서 보다가, 이런 글귀가 눈에 들어왔다.

좋은 문장은 주로 빼기를 통해 만들어진다. 는 글귀가 있는 책내용

“좋은 문장은 주로 빼기를 통해 만들어진다.”라니… 주절주절 이야기하는 내머리를 한 대 치는 말이었다. 한방에 책의 신뢰도가 올라갔다.

책의 내용은 교정교열을 하는 저자가 어떤 한 원고를 교정한뒤 그후 원저자와 교정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점과 글을 잘쓰는 법을 사례로 풀어주는 내용이 번갈아 진행되는 방식이다.

글을 잘 쓰려면 많이 쓰고 많이 생각해야 하는 것만 생각했었는데, 책이 눈에 들어오는걸보니.. 나이를 많이 먹은 것 같기도…

결론은 여보 사랑해

남자는 왜 해결책을 찾아주려해?

가끔 아내와 이야기 하다보면 이런 저런 불만을 이야기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럼 당연히 나는 이런저런 불만의 해결책을 찾아주려고 노력하면서 이야기를 한다. 그러다 나오는 이야기로는…

“여보… 나는 해결책을 달라는게 아니에요. 그냥 들어 주는게 좋아요.”

그럼 난 이렇게 이야기 한다.

“맞아요 나도 그냥 듣고만 있는거 보다 해결책을 찾아주는게 좋아서 그러는거에요”

들어주는… 공감하는 것이 더 좋음을 알고 있지만, 성향이 다른걸 어쩌나 싶기도 하고… 어렵다. 절충해서 50%는 듣고 공감하고.. 50%는 해결책을 찾을 수도 없고 그냥 노력하는게 최선일 것 같다.

닥치고 웹 표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