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childcare story

부곡 하와이

나에게 부곡 하와이는 7살 때인가 우리 부모님이 나를 집에 두고 몰래 놀러 가던 그런 곳으로 남아 있었다. 물론 그 당시 엄마가 운영하던 여관에서 일하시던 누나들이 있어서 그분들이 날 돌봐 주셨지만, 어린 나이에 가족 없이 혼자 남겨진다는 건 좋은 기분 일리 없다. 그렇게 두 분이 다녀오면 대형 나이트? 뭐 이런 곳에서 다정하게 두 분이서 사진을 찍어 오셨는데 난 그 사진이 그렇게 싫었다.

한 번은 국민학교 5년인가? 엄마가 다 같이 놀러 가자고 하는데 가고 싶은 곳이 어디냐고 묻는 부모님의 말에 난 부곡 하와이라고 했다. 한이 맺혔었나… 엄마와 아빠는 꽤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그게 5시간 넘게 가야 하는 거리의 문제인지, 리조트 예약을 하기 힘들어서였는지, 그 사정은 난 알지 못했고 나만 빼고 엄마 아빠가 다닌 곳이라는 생각만 있었던 것 같다. 결국 거기에 힘들게 다녀와서 찍은 가족사진이 우리 가족의 마지막 여행 사진이었다.

아무튼 그 당시부터 난 아침에 일어나 보면 집에 아무도 없을 때가 가끔 있었고, 그럼 부모님이 여행을 가셨거나, 서울에 볼일을 보러 가실 때가 많았다. 이후 서울로 이사를 오면서 부모님들은 더 바빠지셨고, 당연히 내가 아침을 해 먹고 도시락을 싸서 학교에 가는 일이 일상 다반사가 되었다, 그리고 그것이 결국 고등학교 때부터 자취를 하게 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당연히 서운함은 있었겠지만 난 덕분에 가족의 소중함? 함께하는 즐거움을 잘 모르고 살아왔고, 덕분에 자립심은 좋다고 항상 위안을 삼는다.

그런데 나에게도 아들이 생겼고 난 정우만 혼자 남겨두기는 싫었다. 긍정적으로 여기고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앙금 비슷한 게 남아 있었나 보다. 어제 정우는 너무 잘 놀아서 그 여파가 밤까지 계속되었는지 잘 생각을 안 했다. 보통은 졸리면 엄마 품에 안겨서 잠이 드는데, 엄마가 정우보다 먼저 잠들어 버리면, 보통 밤에 정우가 자주 깨서 운다. 그런데 어제 정우는 계속 놀고 싶어 했고, 엄마는 놀아 주느라 힘이 부쳐서 먼저 쓰러져 버렸다. 당연히 그런 날은 정우가 울어도 엄마는 깊은 잠에 빠져 정우를 돌보지 못하고 내 손길은 싫어하는 정우를 달래면서 자야 한다.

그렇게 힘들게 자다가 꿈을 하나 꾸었는데, 꿈의 내용이 웃겼다. 내가 3일간 출장을 갔는데 내가 돈이 없어서 서울의 나이키 매장에서 밤마다 알바를 했다. 3일간 낮에 판교에서 일을 하고, 저녁 5일간은 나이키 매장에서 일은 하는 거였다. 집에 돌아오지 않는 남편 때문에 내 아내는 남편을 찾으러 서울에 와서 나를 만났는데, 정우가 없는 것이었다. 그래서 “정우는?” 하고 물었는데 아내가 하는 말이 “잘자길래 집에 두고 왔어, 핸드폰 통화연결 해놨으니까 괜찮을 거야” 하는 겄이었다. 그 이후에 황당한 에피소드가 몇 개 더 있었는데… 암튼 일어나서도 짜증이 확 났다. 정우와 엄마는 잘 자고 있었고 난 다시 잠을 청했다.

출근해서 보니 오늘을 마지막으로 부곡 하와이가 문을 닫는다고 한다. 내 또래즈음의 많은 사람들에게 어린날의 추억으로 우리 부모님 세대들의 추억으로 남을 그런 장소라 생각된다. 그 이후에도 한번쯤 가볼 수도 있었을 텐데…라는 생각도 들고, 부지런히 해외를 다닐 것이 아니라, 국내의 여러 좋은 곳을 많이 다니자고 생각했다.. 그것도 내 가족이랑 말이다.

좋은 모습으로 재 개장 했으면 좋겠다. 꼭 아들과 아내 손 꼭 잡고 그리고 어머님 모시고 가야겠다.

엄마의 머리 스타일, 아빠의 제모

11개월이 지나던 어느날이었다.

정우가 설 무렵이었는데, 정우는 일어나면서 잡을것이 필요 했는지는 몰라도 앉아있는 엄마의 머리칼을 자주 잡고 일어났다.

초희는 자기의 머리가 잡히는게 싫었지만, 귀여운 아들의 행동이고, 일어선다는 아이의 새로운 시도에 그 고통을 참는 것 같았다. 그래도 머리채 잡히는것이 안 아플리가 없고, 그리고 한두번이면 몰라도 계속적으로 잡히는게 기분이 좋을리가 없다.

한번은 머리를 잡히다 못해, 화가났는지 정우한테 화를 내며 울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우야 엄마 머리 잡지마. 머리 자르면 안된단 말야. 엄마 단발머리 하면 엄청 바보같단말이야 ㅠ_ㅠ!!!”

이 심각하고 짜증나는 상황을 가만히 보고 있던 나는, 웃음을 참느라 죽는줄 알았다. 그리고 상상했다… 단발의 아내를…

두번째 이야기

엄마와의 분리불안에 항거하여 정우는 엄마의 배꼽에 심취해있다.
오목하게 들어간 부분을 깨무는데 논리적으로 움푹 패인 부분을 어찌 깨물 수 있는지 궁금했다. 그래서 그것을 느껴보고자(사실은 엄마가 짜증을 내기에 시선을 분산시키기 위해)

정우가 내 배를 보더니 그냥 지나갔다.
‘털 때문일까? 살이 많아서 일까? 아님 무슨 냄새가 나나??? 아닌데 잘씻고 있는데… 그럼 제모를 해야할까??? 살을 빼야할까?’
하는 고민에 빠졌고 나는 결론을 냈다.

‘살을 빼는 것보다는 제모를 하는것이 쉬우리라…’

제모를 했다. 그리고 정우는 또 무시했다. 아까운 내 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