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childcare story

24개월시작 첫 레고

홍정우가 놀이방(사실 엄마 작업방, 처형오셔서 처형 침실)에서 이걸 만들고 “아빠? “를 외치고 두 손에 들고 나에게 와서 뿌듯한 표정으로 자랑하듯이 나를 빤히 보고 있었다.

“정우야 이거 정우가 만든거야?”
“응!응!”
“아이고 잘 만들었네! 얘가 기린을 돌봐 주는거야?”
“기이이일다”

대화가 되고 자기 감정을 표현하는 점이 처음 레고를 만든것보다 더 감동이었다.

태어난지 23개월하고 이틀이 지난 주말 저녁이었다.

몸이 별로 좋지 않아 약먹고 빨리잠들었고, 출장을 가려고 다음날 새벽에 눈비비고 일어났는데 책상에 떡하니 이게 있었다.

아직 출장 시작도 안했고 비행기가 이륙하지도 않았는데 집에 가고 싶다

레고로 만든 조련사와 기린이 있는 두개의탑

크할할 (슈퍼) 닌텐도 미니,

저번에 XBOX 때도 언급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게임을 할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게임에 대한 흥미가 줄어들었다.

그래도 아들이 원해서 아들을 위한 장난감을 하나둘씩 사게 되는데, 이번에는 내가 국민학교, 중학교 시절에 즐기던 게임기를 기념 판으로 재 발매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부랴부랴 구매하게 되었다.슈퍼닌텐도미니 박스모습슈퍼닌텐도미니와 컨트롤러 닌텐도 미니와 슈퍼 닌텐도 미니 비교 모습
국민학교때 엄마가 시험 잘 보면 게임기를 사준다고 했고, 원래 공부 욕심이 없었던 나였지만, 오로지 공부(게임기)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했고, 바로 달성해버렸다. (엄마의 게임기를 사던 상황의 쓴웃음은 아직도 기억난다 후후 – 용산관광터미널 상가 3층이었다 정우가 좋아할 거라 생각하면서 구매를 했고 내가 가지고 있던 기존의 기계와 비교 샷을 올리니 확인해보자,

닌텐도 오리지널과 닌텐도 미니의 비교 모습 슈퍼 닌텐도 오리지널과 슈퍼 닌텐도 미니의 비교 모습

참고로 닌텐도 미니는 사실 게임을 즐기기에 적합하지는 않았다. 일단 컨트롤러도 축소 시켜 버렸고, 컨트롤러의 선이 너무 짧아서, TV와 연결하는 HDMI 선이 매우 길어야 했다. 그런데 이번에 출시한 슈퍼 닌텐도 미니는 우선 이 두 가지 문제를 해결했다. 패드의 크기도 원래의 슈퍼 닌텐도와 같고 길이도 충분해서 게임을 즐기기에 부족하지 않았다.

닌텐도미니와슈퍼닌텐도미니의 컨트롤러 비교

게임은 탑재 되어 있고, 몇개 안들어있지만, 외국의 누가 해킹을 해서 ROM을 업로드, 교체하게 되어 있으니 참고(클리앙)하면 좋을것같다. 화면 UI한글판도 나와있다.

닌텐도 미니와 실제 팩의 비교 모습 슈퍼 닌텐도 미니와 실제 팩의 비교 모습

아 실행 화면은 없네 -_-;;;

구매는 Qoo10.com에서 구매했다. 12만원 정도 준것같다.

다음은 스위치다

아들일기 17개월~21개월중 물…

정우는 비가오면 생기는 물 웅덩이에서 첨벙첨벙 하는 것을 상당히 좋아한다. 비가 오면 아파트의 공터 곳곳에 물 웅덩이가 생기는데, 거기에 데려가면 정우가 막 뛰어다니는 방식이다. 아무래도 그 느낌이 나쁘지는 않은가 보다. 엄마는 그런 아들을 보며 장화도 사주었다.

전날 비가와서 물 웅덩이가 형성되어 있었고, 당연히 난 장화를 신겨서 같이 나갔다. 정우는 웅덩이를 보자마자 신난 표정으로 웅덩이 쪽으로 뛰어갔다.

생각해보면 ‘섬에서 태어난 아이인데 물을 좋아하는건 당연하겠지? 여름이 되면 바다에서 놀아야겠구나!!’ 라고 생각했고 흐뭇한 생각을 하며 놀아 주려는 순간…

아들은 첨벙첨벙을 지나쳐서, 내 손을 잡고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갔다. 그리고 내 차를 가리키며, 빨리 태워달라는 듯한 행동을 했다. 그냥 차안의 아이패드로 동영상을 보고 싶었나보다. 젠장;

그리고 여름이 되었다.

섬 아기 정우는 물을 질색했다. 여름 내내 바다, 수영장에서 노는 것을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 했다.
내륙 출신 엄마는 실망이 컸다. 그렇게 여름은 끝났다.

집에는 주인의 이쁨을 받지못해 바람 빠진 튜브와 물놀이 용품들이 서럽게 베란다에서 내년 여름을 기다리고 있다.

 

 

아들일기 – 21개월

요즘 아들은 “아니?”를 제일 많이 이야기한다.

“아들아 밥먹을까?” “아니?”, “씻을까” “아니?” 등등등
뭐할까? 그럼 아니라는말을 제일 많이 한다.

문제는 하고 싶은것 같은데도 무조건 “아니?”를 하고 본다는것이다. 다행인건 좋아하는것을 하자고 할때는 습관적으로 “아니?”를 하고 자신도 놀라는듯한다.

“정우야 과자먹을까?” “아니?”(흠칫!)

뭐 이런식이다. 그래서 그것을 이용해 보기로 했다.

“정우야 이제 샤워할까? ” “아니?”

“그럼 샤워하지말까?” “아…응!”

얍삽한거는 누구 닮은건지 모르겠다…

아들일기 밀린것

– 12개월 즘의 일이었다.

홍정우가 방귀를 뀔무렵 이게 똥인지 아닌지 구분하게 위해 기져귀를 들쳐보곤한다 근데 하루는 내가 방귀를뀌었는데 정우가 와서 내 반바지 뒤를 들쳐뵜다

아내가 그랬다 둘이 냄새가 같다고 -_-… 이제 내가 뀌고 정우한테 뒤집어 씌우는게 가능하다.

이래저래 아내만 불쌍하다.

– 13개월

정우가 이제 말을 좀 알아 듣는다

기저귀를 갈아주는것이 일인데아무래도 누워서 기저귀 갈아주는걸 기다리는것은 불편하겠지…
보통 내 앞에 기저귀를 펼쳐놓고 정우를 잡아서 뉘여서 기저귀를 갈아주는 이 놈은 절대 안 누워 있는다.
그래서 항상 눕혀놓고 장난감같은걸 쥐어주곤 하는데 이것도 쉽지않다.
그렇게 매번 전쟁같은 기저귀 교환식을 치루고 있는데

한번은 내가 지쳐서야 일로와 기저귀 하게하니까 놀다가 흠칫 쳐다보는 것이다.
그래서 기저귀를 툭툭 치면서여기로 오세요하니까..
와서 기저귀 위에 앉는다반대로

음 혹시 나랑 같은 것을 보고 싶은가 해서 기저귀를 뒤집어 놓고 다시 불렀다여기로 오세요 기저귀하게
그랬더니 역시 흠칫하고 오더니 이번에는 또 반대로 앉는다

이 새머리에 씌워 버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