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wish list

plux 무선충전의 유혹

난 의외로 애플 제품을 선호하는편이다.

1년 전 애플에서 신규 출시를 발표한 에어파워는 깔끔한 책상을 좋아하는 나에게 엄청 매력적인 제품이었으나… 우선 그 당시 나에게 무선충전 Qi이 되는 장비가 없으므로 크게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다 아이폰을 8로 바꾸고, 에어 팟도 가지게 되면서 애플 워치까지 모두 한 번에 충전이 가능한 에어파워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에어파어위에 아이폰, 애플워치, 에어팟이 충전이 되는 모습(이런 그림을 원했다)

어느날 인디에고고에서 에어파워랑 비슷한컨셉의 제품을 펀딩하는것을 보게 되었다.그래서 나는 바로 펀딩에 참여하고 6개월 만에 물품을 받게 되어서 사용 중이며 관련한 소감을 적어 보고자 한다.

우선 콘셉트는 이렇다. 2개의 Qi 충전이 가능한 패드, 그리고 애플 워치 충전 케이블을 같이 끼워서 사용할 수 있는 점 그래서 제품 안에서 애플 워치의 충전 케이블을 설치(?)해야 한다.

plux에 애플워치 충전케이블을 설치한모습애플 워치의 충전 케이블은 좀 긴 편이라서 고정하는 가이드 클립 같은 것이 있다. 하다 보면 케이블의 길이가 안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뭐 그런 걱정은 없었다. 다만 충전기와 애플 워치는 약한 자석으로 고정이 되는데 딱 맞게 들어가지 않고 고정되지 않아 두고두고 신경 쓰이게 된다. 그래도 동봉되어있는 검은색 케이블(충전 단자를 감쌀 수 있는)과 스펀지 스티커가 있어서 어느 정도 지지의 역할은 한다.
지지 작업을 하지 않은채 연결된 애플워치 충전기

지지 역할을 하는 부속을 하지 않으면 충전이 어려울 수 있다.

그리고 에어 팟은 Qi 충전을 지원하지 않는데 동봉되어있는 충전 코일을 붙이면 Qi 충전이 가능하다. 문제는 코일을 붙이고 케이스를 달면 크기가 상당히 커진다.

충전코일을 에어팟에 붙인모습케이스까지 씌운모습

그리고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게 되면 에어 팟의 독을 열 때 열린 채로 고정이 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 그리고 Qi 충전을 위해 코일을 충전 포트에 끼워서 일반 케이블로 충전을 진행할 때는 귀찮아진다.

우선 위의 두 가지를 하면 충전이 가능하다. 제공되는 USB-USB-C케이블을 연결하고 비스듬히 세워서 세 개의 장비를 모두 충전해 보았다.(에어 팟은 지지대가 필요하고 동봉되어있다.)

plus에 세개장비모두 연결한모습

일단 충전에는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하나의 큰 단점이 있다. 애플 워치가 시계줄의 탄성 때문에 잘 붙지 않는다 조심해서 진심을 다해서 붙여야 붙는달까? 이 부분은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그래서 난 눕혀서 쓰기로 했다.

눕혀서 충전하기

다행히 나는 선 정리함이 있어서 그위에 plux를 두고 사용하게 되어 애플 워치 시계줄의 곡선이 걸리지 않았는데… 이 부분은 사용하는 측면에서 두고두고 불편할 것 같다. 게다가 눕혀서 사용하면 에어 팟의 선반 역할을 하는지 지대를 사용할 수 없다. 그래서 에어 팟을 충전이 되는 한 점에 잘 두어야 한다

그래도 세 개의 장비를 깔끔하게 충전할 수 있다는 것은 큰 매력이다. 게다가 가격 또한 에어파워에 비해 엄청 저렴하다.(에어파워가 안 나와서 사실 잘 모르겠다.)

펀딩한 제품치고 퀄리티가 나쁘지 않아서 다행이었다. 내가 펀딩 했을 때는 34불 정도였는데 지금은 44불 정도 하는 것 같다.

총평을 하자면 다음과 같다

  • 가격은 저렴하고 충전은 잘됨
  • 시계줄때문에 애플워치가 고정이 잘 되지 않음(정성이 필요함)
  • Qi코일에 실리콘케이스로 엄청 커진 에어팟
  • 그래도 난 지금 잘쓰고 있음 전체적으로 만족
  • 문제는 내 아이폰이 SE로바뀜(Qi충전이 안됨)

누가 사도 되냐고 하면, 애플워치, Qi충전이 되는 아이폰, 에어팟이 있다면 사라고 추천한다.

맥북프로 터치바로 교체 + 터치바 설정

회사에서 사용하던 맥북의 사용기한이 3년이 지나 교체를 받았다. 예상을 전혀 못했지만 3년을 넘게 한 회사를 다녔다는 것에 일단 기뻐(…)하고, 새로운 노트북은 맥북프로 15인치 with touch bar였다.

우선 새로운 장비를 받는것은 설레일 수 밖에 없었으나, 한편으로 두려움도 꽤많았다. 우선 포트는 Thunderbolt 3(USB-C)로 바뀌었기 때문에 기존에 사용하던 MagSafe2나 USB, Thunderbolt 2등을 모두 쓰지 못하게 되었고, 키보드의 키감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래도 뭐 회사에서 쓰라고 하는 장비인 만큼 그냥 적응하는 수 밖에 없었다. 다행히 업무 할때는 키보드와 터치패드는 블루투스로 이용하였고, 사용하던 맥을 그대로 백업해서, 새 맥북에 넣는것이니 작업환경이 달라진 느낌은 없었다.
모두 같은데 노트북 껍데기만 바뀐 느낌 이랄까?

문제는 맥북프로에 붙어있는 키보드를 직접 사용할 때 였다.
키감은 적응하면 되는 문제 였는데… 그것보다 큰 문제는 의도하지않게 터치바가 눌린다는것 이었다.

우선 esc 는 뭔가를 취소할때 빡하고 누르는 맛이 있어야 하는데 esc를 터치바로 옮겨 두어서 시원하게 누르는 맛을 제거해 주었다. 또한 누르는 느낌이 없다보니 터치바 esc가 연속으로 눌려서 불편했다.(카톡창이 다 닫힌다)

또 하나는 backspace를 누를때 그 위의 터치도 같이 눌린다는건데… 시리가 계속 실행되는 경험을 누릴 수 있다. 그래서 나는 터치바의 배열을 바꾸기로 했다.

터치바의 배열을 바꾸는 방법은

사과마크 > 시스템 환경설정 > 키보드 > Control Strip 사용자화

키보드 설정화면

에서 설정이 가능하다

터치바의 활용방법에 대해서는 좀 더 써보고 다시 이야기 해야겠다.

크리스마스 엽서를 제작 판매 하고자 합니다. – 작가 김초희

제 아내는 작가 김초희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화가입니다.

아내의 작품을 만날수 있는, 제주 애월 바다의 카페 인디고에서 이번에 직접 그린 크리스마스 원화 엽서가 소량 비치되어 판매하게 되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구매하실 분이 없을까 하여 선 주문 후 제작의 형태로 진행해 보고자 합니다.

현재 카페에 전시 되어있는 엽서는 총 5장으로 각각의 리스의 모양이 조금씩 다릅니다.

엽서 다섯장의 모습

아래의 5개 엽서 종류중 하나를 선택해 주문해 주시면 제작이 진행됩니다. (* 원화 엽서의 특성상 예시 그림과 미세한 차이가 있을 수 있는 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이번 크리스마스 엽서는 리스의 모양으로 제작됩니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세상에 하나뿐인 원화 엽서로 자신의 마음을 아름답게 전달해 보세요.크리스마스 엽서, 리스의 자세한 모습

구매정보에 관련해 안내드립니다.

엽서 금액: 10000원

주문 마감 일시 : 12월 10일

전달방법

  • 판교와 강남역은 11월 27일, 12월 22일 배달 가능합니다.
  • 제주는 직접 배달해 드립니다
  • 그 외의 경우 우편으로 보내드립니다.

구매방법

  1. https://goo.gl/forms/Hwr9zoRhykyy19Q63 에 접속해서 구매자 정보와 구매하고자 하는 작품을 입력 후 전송 한다.
  2. 구매 페이지에 있는 내용의 계좌로 입금한다.
  3. 구매 확인 연락을 받는다.

엽서 종류

1번 엽서크리스마스리스 엽서 샘플

2번 엽서크리스마스 엽서 샘플

3번 엽서크리스마스 엽서 샘플

4번 엽서크리스마스 엽서 샘플

5번 엽서크리스마스 엽서 샘플

아이폰 리퍼 교체, 백업 암호화

추석 연휴의 시작인 (2017년 9월 30일) 토요일에 잘 쓰던 아이폰이 그냥 꺼지더니 다시 안 켜졌다. 다행히 나의 아이폰은 구매한 지 1년이 아직 되지 않은 리퍼 대상이었고, 바로 AS를 맡기러 갔다. 물론 AS 맡기기 전에 백업이 우선이었지만, 켜지지 않는 단말기를 백업할 방법은 없었다. 다행히 9월 20일에 백업 본이 있었고 더 다행히도 백업 암호화가 되어있어 공인인증서 등의 앱 데이터와 각종 정보들이 같이 백업되어 있게 된다. 물론 설치한 앱의 레이아웃 배치까지 기억하고 있어 복원 시에 상당히 편리하다.
백업 암호화 기능 활성화물론 설치한 앱의 배치까지 기억하고 있어 복원시에 상당히 편리하다.

사실 핸드폰을 처음 사서 필요한 앱을 설치하고, 배치하고 각 앱을 설정하고 금융 앱의 경우 공인 인증서를 발급하고(카뱅으로 바꿔서 이제 이순서는 불필요해졌지만) 이런 절차들이 상당히 줄어들었다.
복원 화면

복원 시에는 원하는 백업으로 복원하기 위해 Shift 키를 누른 채로 백업 복원을 하면 백업 버전을 선택할 수 있다.

select backup version

9월 30일에 맡긴 아이폰은 제주 그리고 11일간의 명절 연휴를 통해 보름 만에 리퍼폰을 받을 수 있었고, 임대폰으로 아이폰6를 받아서 복원하려 했으나 임대폰이 16G여서 복원할 수 없었다. 그후 리퍼폰을 받아서 나의 원래의 아이폰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다면 백업 암호화를 해보자. 세상이 좀 더 편해질 것이다.

그리고 자주 백업을 해야겠다.

백업은 애플사이트가 잘 설명해 두었다.

라즈베리파이 홈 서버 만듬

일단 이런거 사봐야하는 직성이 풀리는입장이라… 일단 하나는 주변의 지인에게 하나는 팀원들이 공구하는데 끼어 우리집에는 라즈베리파이가 두대가 있었다.

사실 뭔가를 세팅하고 실험적으로 하는것을 좋아하지 않는 나는(리눅스도 싫어한다).. 그냥 라즈베리파이에 레트로파이라는 고전게임 에뮬 전용 기기를 만들어서 게임이나 간간히 즐기고 있었다.

문제는 집에 아들놈이 생기면서 게임을 할 시간이 없었던것…

그래서 활용방안을 고민해 보기로 했고 그 결론은 맥미니를 통해 활용하고있는 파일서버를 라즈베리파이로 변경해보자는것으로 정리했다.

내가 파일서버를 통해 이용하는것은 다음과 같다

  • 토런트를 이용한 다운로드
  • 동영상 파일을 애플티비를 통해서 보는 용도
  • 음악, 사진 파일 보관 및 실시간 확인

난 파일이나 데이터를 많이 모으는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에 어떨결에 생긴 2 테라 하드 하나면 충분했다(중요 데이터는 별도로 백업을 여러군데 해두었다)

저것들 이용하기 위해서 이런저런것들을 설치했는데

  • 삼바서버는 애플티비에서 infuse를 통해 파일을 접근하여 동영상 실행을 위해
  • 트랜스미션은 토런트파일을 이용해 서버에서 파일을 다운받기 위해
  • 엔진엑스+php는 코믹글래스 웹 버전 설치를 위해

위의것들 말고도 외장 하드 자동 마운트나, 각 권한 설정등의 지식이 필요했는데 난아는것이 없었으므로 검색을 이용해서 해결했다

내가 참고한 사이트는 구글 검색을 통해서 찾았는데 대부분 http://withcoding.com/48 이 사이트에 정보가 나와 있었다. 즐거운 느낌이다.

덕분에 미디어 및 파일 서버가 하나 세팅되었고, 맥 미니는 나의 메인 컴퓨터로 되었다. 맥북에어는 아내님에게 조공으로 바쳤다.

뭔가 씁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