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여행기 2일째 1부;

이제 슬슬 기억도 안납니다;
몇 번을 쓰다가 관두고했는데, 오늘은 큰 맘 먹고 써 봅니다;

새벽에 일어나니까 다리가 얼얼했습니다.
작은 일본식 욕조에 물을받아서 몸을좀담궜더니 좀 나은듯 합니다.
대충 정리하고 반돌군을 깨워서 아침을 먹으러갔죠
많은 기대를 한건 아니지만 빵쪼가리나 소세지뭐이런건 먹기 힘드네요
일본식 식사를 먹을라고 했으나 가진 동전이 없었습니다.

대충차려입고 2틀째의 여정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큰 실수를 한것이 있었으니 바로 긴청바지를 입었다는것!!
덥기도하고 바지가 끌리기도해서 하루종일 스트레스 받았습니다.
오늘의 일정은 신주쿠,하라주쿠,시부야,롯폰기 입니다.
JR야마노텐센을 타고 신주쿠로 갔습니다. 도쿄 도청을 보기 위해서 지요. 신주쿠역에서 도쿄도청까지 지하로 길이 나 있습니다~
도쿄도청의 모습
하늘도 맑고 멋집니다.
입장을 기다리는 듀트
저희는 전망대에 올라가기 위해 좀 기다렸습니다.
전망대에서는 동경의 모습이 참 넓게 보입니다.
동경전망
서울타워 전망대에서 본적이 없어서 어떻게 비교해야 될지는 모르겠지만.. 참 숲이 많다는 느낌 이었습니다.
사실 이번 여행의 목적중에는 괴혼의 피규어를 구하는것도 있었습니다.
다들 본적도 없다 하고 해서 직접 찾을 요량이었는데
괴혼
도쿄도청전망대의 샵에 진열만되있더군요;; 유일하게 본 괴혼왕자님입니다ㅜ_ㅜ;
전망을보니 괴혼 한번 굴려주고 싶더라구요~ 이느낌은 비행기에서 내려다 본 서울을 봤을때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이제 저희는 하라주쿠로 향합니다..!!
사실 지하철이 한정거장이라 걸어가기로 하였습니다.
요오기역에가서 메이지신궁에 가기위함이었죠;
생각보다 힘이듭니다. JR 일일 패스를 끊을걸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는길에 철길 교차로에 길이 막혀 기다리는데 참 전철이 많이 다니는군요.. 한 15분은 기다린듯합니다.
요요기 가는길
요요기 가는길
결국 요오기에 도착했습니다.
메이지 신궁에 도착했떠니 도심에 이렇게 큰 숲이 있나 싶을정도 입니다.
오랜만에 숲속에 있었더니 몸과 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입니다.

메이지 신궁
신궁 앞에 들어서니 어떤 일본인이 결혼사진을 찍고 있더군요.괜히 여자분 나이가 많아 보였습니다.
요요기 가는길
요요기역 앞에서의 메이지 신궁 입구는 하라주꾸 역으로 통하는 문으로 되어 있더라구요.
일본에 가기전에 승재형님이 귀띔해주신
하라주쿠 역
“주말의 하라주쿠 역 앞에 가면 코스프레하는 이쁜이들을 많이 볼 수 있어!!”
라는 말에 하라주꾸에 갔더니 뭐 아무것도 없드라구요;

하라주꾸 거리는 역시 패션의 거리 답습니다.
하라주쿠 거리
근데 들리는 소리는 일본어보다는 한국어가 많군요 -_-;;;;;
옷 좀 사볼까 했더니; 뭐 저랑 어울리는 옷은 없군요 슬슬 점심 때가 되어갑니다.
밥집을 찾아서 시부야 쪽으로 걸어가기로 했습니다.

1부 마칩니다..

웹표준에 대한 오해 2가지???;;

요즘 올블로그에 토론이 활발합니다.
주변인이나 많이 여기저기서 보고있는 웹표준에대한 오해 몇가지를 나열해 볼라구요…

1. FF를 써야한다??(IE 는 쓰면 안된다??)
– 아직이런사람있습니까??
표준을 지키는 브라우저라면 뭐든 환영할 사람들이 웹표준을 지지하는사람들 입니다.

FF만 좋아한다고 생각하지 말아주세요.
사실 웹표준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opera 를 제일 좋아하지 않나요??

반대로 IE 는 “안쓰겠다가 아니고 좀 고쳐주세요” 입니다.
IE6는 너무 오래 되었습니다.

참고로 저는 IE7 이랑 FF2.0 을같이 써볼생각입니다.
(업무 문제도 있지만 다양한 경험은 좋은것 이거든요^^)

또반대로 FF베이스로 개발한다고
“난 웹표준을 잘지키는 사람이야”
하시는 분은 없겠죠??

2. cross browsing = webstandard??

웹표준베이스로 작업하게되면 오히려 브라우저 독립성(cross browsing)은 하기가 좀더힘듭니다. 하지만 그 이외에 큰 잇점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장치독립성(cross platform)입니다. 시멘틱웹을 하고 css 코딩을 하는것입니다.

대부분 웹표준이 우리나라 실정에 안맞다고 글을 올리실때
“웹표준 좋은거 알지만!” 이라는글을 종종봅니다.
저는 “좋으면 하세요:) 여건이 안되면 조금조금씩 이라도 시작 하세요”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대부분 게임회사보다는 여건이 좋을거라는 생각이 드니까요:)

제 1회 Css Design Korea

제 1회 Css Design Korea 정기모임 10월28일날 서강대에서 하였습니다.

자원봉사자인데다 모든 준비물을 제가 가지고 있는터라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습니다.
사실 이런 이벤트를 다들 처음해보고 조언을 구할때도 없어서 많은 삽질도 있었고, 모든것이 어색했던것도 사실입니다.

그래도 좋은 내용들을 발표해주신 쿠키님 , 신현석님 , Dece24님 , 조훈님 , 오코루님 감사 드립니다.
자원봉사를 하셔서 고생이많으셨던 중독님 , kyoo119님 , 신정훈님 /> , lifefeel님 감사합니다.
준비가 미흡해서 발표가 많이 안 돋보이지 않았을까 하는 부끄러움이있습니다.

다행히도 많은분들이 열성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좋은 모임이 된것 같습니다.

2차 모임은 다같이 준비해서 더욱 좋은 모임이 될 수 있었으면 합니다:)

DJ TACTICS



예전부터 많이 좋아라 했던 DJ TACTICS
좀 된 광고이긴 하지만 참 들을수록 좋다
(마지막의 띵띵띵 거리는 e-편한세상의 음악만 빼고는)

참고로 예전에 주석 파티갔다가
DJ TACTICS
DJ TACTICS & deute

좋아요 좋아~
e편한세상의 저 광고를 보고 싶다면 클릭

닥치고 웹 표준